Decenter University+ chain

공유하기

닫기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네스트’ 대표 구속…“증거 인멸 우려”

고객 돈 빼돌린 혐의로 대표 및 임직원 등 4명 구속

  • 서종갑 기자
  • 2018-04-07 08:36:20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고객의 돈을 빼돌린 혐의로 거래소 대표 등 4명이 7일 검찰에 구속됐다. 암호화폐 거래소 대표 등 임직원이 검찰에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남부지법 이환승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앞서 6일 김익환 코인네스트 대표 등 암호화폐 거래소 2곳의 임직원 4명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한 후 “증거 인멸과 도망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가상화폐 거래소 법인 계좌에 있는 고객의 자금을 대표자나 임원 명의의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수백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암호화폐 거래를 요청하는 매수자와 소유자를 연결해주고 이에 따른 거래 수수료를 받기로 했지만 정작 실제 거래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은 지난 1월 시중 은행을 대상으로 가상화폐 거래 실태를 점검, 위법 정황이 큰 사례를 발견하고 이를 수사당국에 통보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정대정 부장검사)는 지난달 코인네스트 등 거래소 3곳을 압수 수색을 하고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으며, 이달 4일 김씨 등 4명을 체포했다.

코인네스트는 빗썸·업비트·코인원·코빗에 이어 국내 거래소 업계 5∼6위권에 드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다른 4개 업체와는 달리 시중 은행에서 가상계좌를 부여받지 못해 법인계좌로 입·출금하는 방식을 택해왔다.

/서종갑기자 gap@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