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nter University+ chain

공유하기

닫기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했던 새 금감원장에, 업계 기대감 솔솔

윤석헌 서울대 객원교수 신임 금감원장 내정
과거 "합리적 암호화폐 규제 위해 정부 역할 중요" 발언
주변인 "암호화폐 포럼 참여하는 등 평소에도 관심 가져"
업계 "암호화폐에 진보적 입장 가진 인사 환영"

  • 박정연 기자
  • 2018-05-04 19:35:32
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했던 새 금감원장에, 업계 기대감 솔솔

윤석헌(사진) 신임 금감원장의 임명 제청 됐다는 소식에 암호화폐 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윤 금감원장 내정자가 그동안 여러 공개석상에서 암호화폐의 가능성에 주목하는 등 관련 산업에 다소 개방적인 발언을 해왔던 점에 미루어 윤 내정자의 취임을 계기로 그동안 방치돼왔던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정식 규제 도입이 본격화할 수 있다는 시각이 나온다.

4일 암호화폐 업계에 따르면 윤 금감원장 내정자는 그동안 암호화폐 관련해 강한 규제보다는 적절한 규제를 통해 육성해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드러냈다.

윤 내정자는 금융행정혁신위원장이던 지난 1월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지배구조 개선과 금융환경 혁신’ 심포지엄에서에서 “현재 정부는 가상통화(암호화폐)가 화폐도 아니고 금융자산이 아니라는 입장인데 가격 급등락에 비춰 금융자산이 아니라는 입장은 언뜻 동의하기 힘들다”고 발언하며 암호화폐를 금융자산으로 볼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또 거래소 폐쇄 이슈가 불거졌을 때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거래소 폐쇄는 답은 아니라고 본다. 결과론적으로 긁어부스럼처럼 됐다”며 “(암호화폐)거래는 잘 유도해 활성화하는 것이 맞다”며 합리적인 규제를 주문하기도 했다.

또 윤 교수는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산업에서의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지난 1월 글로벌금융학회·한국금융연구원 주최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지배구조 개선과 금융환경 혁신’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선 그는 “정부는 투기 광풍이 걷히고 난 뒤에 가상화폐(암호화폐) 플랫폼으로 이용되는 블록체인 발전·활용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며 “비트코인 광풍은 앞으로 다가올 변화의 예고편에 불과할지 모르는데 이런 불확실성에 대응하는 데는 시장보다 정부의 역할이 중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금융 분야에서도 블록체인 등 미래의 기술 발전은 새로운 기회와 위협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산업육성에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이 같은 발언을 기반으로 윤 원장이 금융감독 업무를 진행한다면 암호화폐 역시 금감원의 관리 감독을 받아야 하는 금융 자산으로 접근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한 블록체인 관련 협회 관계자는 “협회는 정부 당국가 암호화폐에 대한 명확한 정의를 내려 시장 안정화를 서둘러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암호화폐에 우호적인 새 금감원장이 적극적으로 논의를 주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암호화폐 분야에 관심을 가진 인사가 등용됐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고 했다.

윤교수와 암호화폐 관련 공식석상에 함께 오르기도 했던 한 관계자는 “(윤 교수는) 개방적이면서도 원칙적인 분으로 금융시스템 안정과 투자자 보호라는 금감원 본연의 의무에 충실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암호화폐에 대해 사석에서 따로 언급한 적은 없지만 관련 포럼에도 참여하는 등 평소에도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박정연기자 drcherryberry@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