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nter University+ chain

공유하기

닫기

워런 버핏 "암호화폐는 아마도 쥐약...아마존 알파벳은 '판단 착오'"

  • 이종호 기자
  • 2018-05-06 10:19:17
워런 버핏 '암호화폐는 아마도 쥐약...아마존 알파벳은 '판단 착오''
‘투자의 귀재’라고 불리는 워런 버핏(88) 버크셔해서웨이 회장./AP연합뉴스

워런 버핏이 또 다시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을 드러냈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88)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이날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에서 열린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에서 비트코인에 대해 “아마도 쥐약(rat poison)”이라고 지적했다고 CNBC가 전했다. 찰스 멍거 부회장도 암호화폐 거래에 대해 “단지 치매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고 미 언론들이 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말 야후파이낸스와의 인터뷰에서도 “비트코인은 투자가 아니라 투기”라고 비판한바 있는 버핏은 이번에도 여전히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음을 드러낸 것이다.

이날 버핏은 아마존과 알파벳(구글 모회사)에 대한 자신의 ‘판단 착오’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버핏은 그 판단 착오가 자신의 실수였다며 솔직하게 시인했다. 특히 제프 베이죠스 아마존 최고경영자에 대해 “베이죠스는 기적에 가까운 일을 이뤄냈다”면서 “문제는 내가 거기에 투자하려고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 베이조스를 만났을 때 과소평가한 적도 있지만, 지금은 매우 높게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이종호기자 phillies@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