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주민등록 등·초본, 종이 대신 모바일로 제출 가능해진다

행정안전부, 블록체인 기반 전자증명서 발급·유통 플랫폼 구축 추진

  • 박신영 기자
  • 2018-05-15 13:47:28
주민등록 등·초본, 종이 대신 모바일로 제출 가능해진다
전자증명서 발급·유통시스템 구축에 따른 제출 방법 비교/행정안전부 제공=연합뉴스

행정기관이나 공공기관에서 발급하는 각종 증명서를 종이 형태로 일일이 발급받는 불편함을 덜기 위해 전자문서형태로 발급·유통하는 플랫폼이 구축된다.

행정안전부는 종이증명서 발급에 따른 불편과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전자증명서 발급·유통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15일 밝혔다.

행정·공공기관에서 발급하는 증명서나 확인서, 등본 등 각종 증명서는 총 2,700여종이다. 2015년 기준으로 발급된 종이 증명서는 연 3억7,000만건이다. 대부분 행정·공공기관에서 온라인으로 민원을 신청할 수 있지만, 결과문서는 종이 문서로만 발급되고 있다. 이에 따라 종이 증명서를 우편이나 방문 등 방법으로 내야 하고 금융기관이나 기업도 종이 문서를 보관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행안부는 이런 문제를 개선하고자 2019년 전자증명서 발급·유통 플랫폼을 구축한 뒤 시범서비스를 거쳐 2020년부터 전자증명서를 발급·유통할 계획이다. 주민등록 등·초본이나 건축물대장처럼 발급건수가 많은 주요 증명서들이 우선 대상으로 검토되고 있다.

행안부는 서비스가 도입되면 스마트폰이나 온라인으로 증명서를 제출할 수 있어 국민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일재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전자증명서 발급·유통 서비스는 국민 편의 제공은 물론 민간기업과 단체 업무 효율성도 높일 것”이라면서 “대한민국 대표 정부혁신 서비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신영인턴기자 wtigre@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