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nter University+ chain

공유하기

닫기

정부, '인공지능'에 5년간 2조2,000억쏜다

4차위, 15일 회의서 'AI R&D 전략' 의결
공공 AI 사업 추진해 범용 기술 확보
022년까지 AI 특화인재 5,000명 육성

  • 양사록 기자
  • 2018-05-15 17:21:04
정부, '인공지능'에 5년간 2조2,000억쏜다

정부가 인공지능(AI) 기술 투자와 관련 인재 확보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2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공공 분야에 대형 AI 프로젝트를 추진해 AI 범용 기술을 확보하고, 앞으로 5년간 5,000명의 AI 특화 인재를 육성한다는 목표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15일 서울 광화문 회의실에서 제6차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AI 연구개발(R&D) 전략 추진을 의결했다.

먼저 정부는 국방·의료·안전 등 공공분야를 대상으로 대형 AI 프로젝트를 추진해 머신러닝과 비전, 언어지능 등 독자적인 AI 범용기술을 확보하고, AI 전용 반도체 기술개발 등 고위험·차세대 기술 분야에 대한 중장기 투자를 진행한다. 또 AI 적용을 통해 후보 물질 개발기간을 단축하거나 개발 알고리즘 고도화가 가능한 신약, 미래소재 분야와 AI의 융합을 강화한다.

인재와 설비 등 AI 관련 인프라 구축에도 나선다. AI 특화 인재 양성을 위해 내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인공지능대학원 6곳을 신설해 원천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최고급 연구인력을 1,400여명 규모로 양성한다. 또 AI를 활용해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는 ‘데이터 활용 융복합 인재’도 2022년까지 3,600명 가량을 키워내기로 했다.

또 자본과 데이터가 부족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아이디어만 가지고도 AI 서비스 개발에 뛰어들 수 있도록 가동을 앞두고 있는 슈퍼컴 5호기에 AI 전용 자원을 할당, 오는 2022년까지 매년 400여개 기업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밖에 AI 학습용 데이터도 오는 2022년까지 1억6,000만건을 구축해 지난 1월부터 운영 중인 ‘AI 허브’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은 “기술·인재·기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AI 기술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했다”며 “한국은 분야별로 많은 데이터가 축적돼 있어 민관이 합심한다면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록기자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