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한은 "재정거래 어려워 수요 늘면 '김치 프리미엄' 재발"

2017년 7월∼2018년 5월 평균 5% 높아…1월 한때 40% 넘기도
한은 보고서…"탈세 방지 때문에 공급 규제 완화하기 어려워"

  • 신은동 기자
  • 2018-09-11 17:01:00
한은 '재정거래 어려워 수요 늘면 '김치 프리미엄' 재발'

국내 암호화폐 가격이 해외보다 더 높게 형성되는 ‘김치 프리미엄’ 현상이 재발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해 초 국내 거래소에서 거래되는 암호화폐의 가격이 해외 거래소보다 48% 이상 높게 형성되기도 했다.

11일 한국은행에서 발간된 BOK이슈노트 ‘암호자산 시장에서 국내외 가격 차 발생 배경 및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암호자산 시장에서의 투기수요가 진정되면서 국내외 가격 차는 축소됐으나 국내 수요가 크게 늘면 격차는 다시 확대될 수 있다.

비트코인(BTC)의 원화 표시 가격을 미국 달러로 환산하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국내 가격은 해외보다 평균 4.99% 높게 형성됐다. 올해 1월에는 그 격차가 최대 48.29%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이더리움, 리플, 비트코인캐시 등 다른 토큰도 BTC와 비슷한 현상을 보였다.
한은 '재정거래 어려워 수요 늘면 '김치 프리미엄' 재발'
자료=한국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월 이전까지 국내 가격이 해외 가격보다 더 큰 변동성을 보였는데, 이는 국내 투자자들이 해외 가격을 적극적으로 따라가는 매매형태를 보였기 때문이다. 국내 암호화폐 시장이 과열되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이런 김치 프리미엄은 국내에선 수요가 급증했지만, 해외공급은 제한적인 데 주로 기인한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원활한 재정거래가 이뤄지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재정거래 메커니즘은 △전문적 시장 참가자 부재 △거래비용과 가격변동 위험 △복잡한 절차와 처리 시간 지연 등의 문제로 인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재정거래란 같은 상품이 가격 차가 날 경우, 저렴한 시장에서 상품을 매입하고 비싼 시장에서 매도해 이익을 얻는 거래를 말한다.

한은 '재정거래 어려워 수요 늘면 '김치 프리미엄' 재발'
자료=한국은행

자금세탁방지를 위해 해외 거래소 가입이 제한되고, 거래 실명제 도입 등 규제가 본격화되면서 탄력적인 암호화폐 공급에 제동을 걸었다는 분석도 보고서에 담겨있다. 아울러 암호자산 거래대금을 송금할 때도 외화 송금 한도의 제약이 있다.

재정거래 메커니즘은 단기간에 원활히 이뤄지기 어려우며, 따라서 국내 암호화폐 수요가 급증하면 김치 프리미엄이 다시 발생할 수 있다는 게 보고서의 요지다. 보고서는 “정책당국이 가격 동향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불공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장질서를 확립하고 암호자산의 장단점과 한계, 투자행위의 위험성도 알려야 한다”고 밝혔다.
/신은동기자 edshi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