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몰타·프랑스 등 EU 7개국, 블록체인 기술 장려에 한 목소리 낸다

최근 EU회의서 '지중해 7개국' 결성...블록체인 기술 활용 촉진 목적
"분산원장기술, 전자정부 서비스 등 국가 행정 효율성 높여"
G20의 암호화폐 규제안 마련 발표에 이은 EU 행보에 주목
'크립토 아일랜드' 몰타, 유럽 블록체인 생태계 형성에 앞장설 전망

  • 박선우 기자
  • 2018-12-06 13:40:31
몰타·프랑스 등 EU 7개국, 블록체인 기술 장려에 한 목소리 낸다

‘크립토 아일랜드’로 불리는 몰타와 프랑스 등 유럽연합(EU) 7개국이 블록체인 기술활용 장려를 위해 ‘지중해 7개국(Mediterranean seven)’ 모임을 결성했다.

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들 7개 국가들이 최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 교통장관회의에서 “여러 정부가 시민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분산원장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며 “분산원장기술 사용을 장려하겠다”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또 “블록체인 기술이 교육과 교통, 물류, 토지 등기, 의료 등 여러 분야를 바꿔 놓을 수 있다”며 “전자정부 서비스 강화 및 행정 부담 감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지중해 7개국’에는 몰타,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키프로스, 포르투갈, 그리스가 참여했다.

이번 ‘지중해 7개국’ 구성은 주요 20개국(G20)의 암호화폐 규제안 마련 합의가 발표된 후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지난 2일(현지시간) G20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제2차 정상회담에서 금융 분야에서의 기술 발전이 가져올 위험요소를 완화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규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 국가들은 지난 몇 년 동안 암호화폐 분야에 많은 관심을 갖고 접근해왔다. 프랑스는 지난 9월 유럽 최초의 암호화폐공개(ICO) 허브가 되기 위해 ICO 합법화를 위한 법적 가이드라인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당시 브루노 르 마이어(Bruno Le Maire) 프랑스 재무장관은 “정부가 ICO를 위해 마련한 새로운 법적 틀이 전 세계 투자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 세계 암호화폐 유통량의 대부분은 미국과 일본, 한국 등에 집중돼 있으며 블록체인 관련 기업 대다수는 싱가포르 등 유럽이 아닌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만약 ‘지중해 7개국’이 암호화폐 관련 기업들에 우호적인 환경을 제공하도록 지원한다면 유럽의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경쟁이 재점화할 수 있다.

암호화폐 생태계를 구축하려는 몰타의 노력을 ‘지중해 7개국’ 참여국들이 증명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몰타는 지난해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을 수용한 최초의 국가 계획을 공식 발표하고 ICO 기업을 적극 유치하고 있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와 오케이엑스 등은 몰타에 법인을 두고 있다. ‘지중해 7개국’을 통한 몰타의 활동이 유럽의 암호화폐 분야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다. 실비오 스킴브리(Silvio Schembri) 몰타 디지털경제혁신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작은 국가인 몰타가 주도해 EU 국가의 참여를 이끌어 낸 점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몰타는 유럽의 블록체인 섬이 되길 희망한다”며 “몰타는 모든 블록체인 기술에 규제 환경을 제공한 세계 최초의 입법자”라고 말했다.
/박선우기자 blacks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