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LG CNS "AI로 불량품 잡는다"...계열사에 구글 클라우드 기술 도입 예정

AI 모델에 디에이피(DAP), 구글 AI 솔루션 오토머신러닝(AutoML) 사용

  • 조재석 기자
  • 2019-04-11 13:10:24
LG CNS 'AI로 불량품 잡는다'...계열사에 구글 클라우드 기술 도입 예정
LG CNS 이성욱 상무가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에서 제조 AI혁신 사례를 발표하는 모습./제공=LG CNS

LG CNS가 인공지능을 활용해 제조불량률을 줄인 성과를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19’에서 LG CNS는 AI 이미지 판독 기술을 적용해 부품 불량을 줄이는 비전검사 사례를 소개했다.

LG CNS는 지난해부터 비전검사에서 AI 빅데이터 플랫폼 디에이피(DAP)와 구글 클라우드 AI 솔루션 오토머신러닝(AutoML)을 활용해왔다. 우선 LG CNS는 디에이피를 사용해 수만 가지의 양품·불량품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후 오토머신러닝을 통해 분석한 데이터를 입력시켜 스스로 양품과 불량품을 판정하는 AI 모델을 만들었다.

LG CNS는 AI 모델을 제작하는 데 필요한 많은 시간과 노력을 구글 클라우드 오토머신러닝으로 해결했다. LG CNS는 “오토머신러닝을 활용해 AI 모델 제작 기간을 약 30배 이상 줄였다”고 밝혔다.

앞으로 LG CNS는 LG 계열사의 LCD·OLED 패널, 화학제품 등의 제조 영역에서도 구글 클라우드 기술을 도입할 예정이다. LG CNS 이상욱 상무는 “스마트 팩토리 현장에서 높은 정확도의 비전검사 기술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조재석기자 ch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