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운전면허증, 스마트폰에 담긴다…개인정보는 블록체인 기술로 보호

  • 도예리 기자
  • 2019-10-02 14:40:48
운전면허증, 스마트폰에 담긴다…개인정보는 블록체인 기술로 보호
통신3사-경찰청, 본인인증 앱 PASS에 운전면허증 담는다./사진제공=SKT

스마트폰에 운전면허증이 담긴다. 운전면허증 상 개인정보는 블록체인 기술로 보호된다.

2일 경찰청은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통신 3사는 공동 본인인증 애플리케이션 ‘패스(PASS)’를 기반으로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우선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에 패스를 연동하기 위한 논의부터 이뤄진다. 이후 내년 1분기까지 고객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3사는 운전면허증과 관련된 정보를 저장하거나 관리하지 않을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최소한의 암호화된 데이터만 저장한다.사용자는 개인정보 노출 우려 없이 신분 및 자격을 증명할 수 있다. 개인정보 제공 이력도 사용자가 직접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데이터의 위변조 역시 블록체인 기술로 방지된다. 3사는 “‘패스’ 기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사용자가 자기 정보를 직접 소유하고 관리하는 새로운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서비스가 도입되면 면허증을 소지하고 다닐 필요가 사라지게 된다. 고객은 스마트폰에 실물 운전면허증을 등록한다. 이 정보는 경찰청, 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정보 검증 시스템’과 연동된다. 이를 통해 사용자의 운전 자격과 신원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QR코드나 바코드 형태로 나타난다. 기존 카드 형태의 실물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효력을 갖게 된다.

3사는 공유차량 서비스 사업자 ‘쏘카(SoCar)’와도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유 차량이나 공유 킥보드 등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에선 명의 도용이나 무면허 운전 문제가 발생한다. 경찰청 관계자는 “ 이 서비스를 도입하면 운전면허 도용을 방지해 교통안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운전면허증, 스마트폰에 담긴다…개인정보는 블록체인 기술로 보호
사진제공=통신3사.

/도예리기자 yeri.d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