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보스코인, 코리아캐시백과 MoU 체결…여행 플랫폼에 블록체인 입힌다

여행플랫폼 워티 구축 위해 양사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블록체인 기술 활용해 개인 식별 기능 제공…개인정보 규제 해소

  • 심두보 기자
  • 2018-08-20 12:57:20
보스코인, 코리아캐시백과 MoU 체결…여행 플랫폼에 블록체인 입힌다
출처=보스코인 제공

국내 1호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보스코인(BOScoin)이 코리아캐시백과 글로벌 여행 플랫폼 개발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0일 보스코인은 코리아캐시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글로벌 여행 플랫폼인 ‘워티(Woti)’의 개발을 지원 한다고 밝혔다. 워티는 위치정보서비스를 활용해 여행자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보스코인의 블록체인 기술은 분산 네트워크 기반으로 개인 식별 기능을 제공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세계적으로 개인정보보호법, 특히 유럽에선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 등이 강화되고 있으며, 이 같은 규제를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해소하기 위한 시도이다.

위티는 세계 여행자를 대상으로 방문한 여행지 정보와 이용 가능한 가맹점 정보를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사용자는 앱 내의 게임과 퀴즈 등에 참여해 보상을 받을 수 있고, 여행지의 입장권 및 음식점 할인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스코인은 블록체인 기반의 퍼블릭 파이낸싱(Public Financing)을 위한 메인넷인 ‘보스넷(BOSNet)’을 개발하고 있으며, 기술개발과 함께 지난 6월 커뮤니티 밋업을 통해 발표한 ‘리버스 ICO 파트너 프로그램’을 통해 보스넷에서 금융 조달 프로젝트를 진행할 기업을 발굴하고 있다.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는 “코리아캐시백은 국내 여행 업계에서 뛰어난 노하우와 성과를 쌓아 온 만큼 글로벌 플랫폼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하기 적합한 파트너로 판단되어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심두보기자 shim@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