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ABF in Seoul] 서울시 '블록체인 선도 도시'선언에 제주·부산 등도 잰걸음

제주"블록체인 관련 6·13 공약 정교화 작업 中"
오거돈 시장 "'부산 크립토밸리'…블록체인 금융 허브 목표"

  • 김소라 기자
  • 2018-10-05 16:35:30
[ABF in Seoul] 서울시 '블록체인 선도 도시'선언에 제주·부산 등도 잰걸음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4일(현지시간) 스위스 주크시청에서 블록체인 마스터플랜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블록체인 선도 도시로 거듭나겠다는 뜻을 천명한 가운데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 중인 지방자치단체들이 다시 한번 주목 받고 있다.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후보들이 지역화폐 도입을 앞다퉈 공약으로 내세웠다면 이번에는 신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행정서비스 혁신에 정교하게 초점을 맞추는 모습이다.

지난 4일 박원순 서울 시장은 블록체인 산업의 허브로 불리는 스위스 주크에서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오는 2022년까지 블록체인 관련 인프라 구축 및 산업 개발에 총 2,000억 원을 투입한다. 이는 시 예산 1,233억 원과 1,000억 원 규모의 민간펀드를 합친 금액이다. 서울시의 마스터플랜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서 블록체인 시범 도시를 선언한 제주와 블록체인 금융특구로 거듭나겠다는 뜻을 밝힌 부산 등도 잰걸음이다.

◇ 제주 “샌드박스형 글로벌 블록체인 특구 조성”=제주시는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원희룡 제주 지사가 내놓은 공약을 토대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특구와 관련한 정책안을 보다 정교화 하는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제주도를 샌드박스형 글로벌 블록체인 특구로 조성하기 위해 기술적, 산업적, 법적, 사회적 효과 등을 예측하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 및 도민 공감대 형성을 고심하고 있다.

[ABF in Seoul] 서울시 '블록체인 선도 도시'선언에 제주·부산 등도 잰걸음
원희룡 제주 지사./ 사진= 원희룡 도지사 공식 사이트

블록체인과 ICT(정보통신기술) 등 제주형 4차 산업혁명 비전과 로드맵을 제시하고 있는 곳은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이다. 이는 원 제주 지사의 도정 출범과 함께 신설된 부서로 현재 노희섭 국장이 수장을 맡고 있다. 노 국장은 신세계 I&C TF 총괄팀장, SK M&C 팀장, 다음 커뮤니케이션 팀장, KT NexR CTO(Chief Technology Officer) 등을 역임,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분야의 전문가로 통한다.

원 지사는 지난 8월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블록체인 특구 도시 지정에 관한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했다. 원 지사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업들이 도내에서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해 달라”며 “블록체인 산업의 글로벌 플랫폼 주도자가 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오거돈 부산 시장 “블록체인 금융 허브 꿈꾼다”=지난달 블록체인 금융 특구를 천명한 부산 역시 현재 ‘부산 크립토밸리’ 조성에 한창이다. 오는 2026년까지 400억 원을 투입해 부산국제금융단지(BIFC)를 블록체인 특별 지구로 육성하기로 한 부산은 우선 ‘부산형 TIPS(민간투자주도형 창업지원센터) 타운’을 만들어 부산에 블록체인 및 핀테크 기업이 몰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ABF in Seoul] 서울시 '블록체인 선도 도시'선언에 제주·부산 등도 잰걸음
지난달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새로운 10년 부산금융중심지 추진전략 실현’에 관한 업무협약식./ 사진=부산시

이를 통해 현재 19개에 불과한 핀테크 기업을 60개까지 늘려, 핀테크 서비스를 육성하는 테스트베드로 부산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자체적인 금융 지원 강화 방안도 논의 중이다. BIFC 금융기관들과 창업투자자금을 조성해 올해 1,400억 원으로 조성된 자금 규모를 장기적으로 2,400억 원까지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부산시 구상이 차질 없이 진행될 경우 부산의 금융 종사자 수가 현재 1만 7,000명에서 2028년 5만 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지역 내 총생산(GRDP)에서 금융업 비중도 현재 6.45%에서 10%로 확대된다. 오거돈 부산 시장은 “블록체인은 IT 분야의 메가 트렌드”라며 “부산 블록체인 특구를 지정해 금융 신기술이 부산 산업 진흥을 주도하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경기·전북·경북 “우리도 블록체인”…지자체 경쟁 심화=전국 각 지자체 역시 지역 화폐 발행이나 블록체인 거점 센터 구축 등 다방면으로 블록체인 산업에 발을 넓히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7월 블록체인 거버넌스로의 변화를 위해 주민 참여 정책실험 추진과 공공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스마트 도시 영역으로의 블록체인 기술 확대 등을 통한 블록체인 도입 방안을 제시했다. 이달 초 경기도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함께 블록체인 관련 전문가와 개발자, 예비창업자들이 한데 모이는 블록체인 네트워크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지역화폐 발행에 주력하는 지자체도 있다. 전라북도는 지난 7월 ‘전북코인’을 발행하고, 도정의 핵심사업인 농생명, 관광, 금융산업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전략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 생산·유통 플랫폼을 구축하고, 농산물의 생산단계부터 최종 소비까지 이어지는 통합관리시스템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경북 역시 블록체인 사업에 총 10억 원을 투입, 지자체 전용 코인 발행을 통해 지역경제와 도민들의 사회적 활동 참여율을 제고시켜 나가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관련 정부 규제가 풀리지 않는 상태에서 지자체들의 블록체인 기술 도입과 산업화는 여전히 한계가 많다고 지적한다. 지난 8월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은 한 행사에서 “블록체인이 시장에 안착하기까지는 많은 부작용과 리스크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현재는 성장통 단계”라며 “매번 닥칠 때마다 규제를 풀어달라고 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 신기술에 맞는 새로운 틀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편집자 주

블록체인 미디어 디센터가 서울시·서울경제신문·체인파트너스 등이 공동주최하는 ‘ABF(Asia Blockchain & Fintech) in Seoul’을 주관합니다. 텔레그램에서 @decenter_kr 로 검색해서 ‘디센터 텔레그램’ 방에 오시면 ‘ABF in Seoul’ 행사에 대한 다양한 기사와 각종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ABF in Seoul] 서울시 '블록체인 선도 도시'선언에 제주·부산 등도 잰걸음

/김소라기자 srk@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