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박영선 "서울시민 1인당 10만원 재난위로금, 디지털화폐로 지급"

"스마트폰 없는 분께는 전통적 방법 지급"
재난위로금 예산 1조…"세금 돌려주는것"

  •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 2021-03-19 10:48:32
박영선 '서울시민 1인당 10만원 재난위로금, 디지털화폐로 지급'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의 보편적 재난위로금을 블록체인 기반의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하겠다"고 19일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종로구 안국빌딩 선거캠프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 1호 결재로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되는 보편적 재난지원 계획에 서명할 것"이라며 이같은 공약을 내걸었다.


그는 "위로금은 지급 6개월 내 소멸하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로 발행될 것"이라며 "지역 소상공인 경제에 기여하고, 4차 산업혁명 분야의 투자와 관심을 늘려 서울을 프로토콜 경제의 허브로 구축하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가 언급한 KS서울디지털화폐는 서울시가 가치를 보증하는, 원화와 가치가 동등한 전자화폐 구상이다. 스마트폰으로 지급결제가 가능해 편의성이 높고, 정책 목적에 따라 보유기간이나 사용처를 조절할 수 있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재난위로금 유통 경로를 분석해 시민들의 소비성향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정책 수립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다만 박 후보는 "스마트폰을 갖고 있지 않은 분들에게는 원래의 전통적 방법으로 지원금을 지급하고, 스마트폰이 있는 분들에게 디지털화폐를 우선적 단계적으로 접근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난위로금 지급에 드는 예산은 약 1조원으로 추산됐다. 박 후보는 "서울시는 지난해 세입이 예상보다 많아 약 4조원의 순세계잉여금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시민이 낸 세금을 돌려주겠다"고 강조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