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과기부, 50억 풀고도 블록체인 연구 대학 못 구한 까닭은

"예산은 배정됐지만 수행할 전문 인력 부재한 상황"
전문 개발 인력 필요한 과제에 지원자 없어 재공고 하기로
"학계 현실 동떨어진 선정 기준" 목소리

  • 박정연 기자
  • 2018-06-15 19:37:17
과기부, 50억 풀고도 블록체인 연구 대학 못 구한 까닭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0억원 규모의 블록체인 연구 과제를 발주하며 관련 산업 육성에 나섰지만 블록체인 전문가가 절대 부족한 현실과 동떨어진 기준을 내놓으며 학계가 지원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15일 과기부 등에 따르면 과기부가 지난 4월 발주한 ‘2018년도 대학 ICT연구센터 사업(ITRC)’ 가운데 블록체인 분야 연구과제 2개 중 한 과제에서 지원 미달이 났다. 이에 따라 과기부는 지난 11일 지원자가 없었던 해당 연구과제를 재발주하고 나섰다.

과기부의 ITRC는 여러 대학에 최대 6년에 걸쳐 한 과제당 최대 25억원을 지원해 고급인력을 양성하고 ICT 기술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 총 15개 과제에 79억5,000만원을 배정했다. 특히 올해에는 블록체인 분야에서 2개 과제에 50억원을 배정하며 지난해보다 과제 수와 금액을 2배로 늘렸다. 암호화폐와는 별개로 블록체인은 육성한다는 방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블록체인 연구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과기부의 취지와 달리 공모한 2개의 과제 중 한 개 과제에서는 지원자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과기부가 제시한 과제는 △저지연 고효율 블록체인 핵심기술개발 및 인력양성 △상호운용성을 갖춘 블록체인 플랫폼 기술개발 및 인력양성 두 가지다. 미달이 발생한 과제는 전자다. 과기부 관계자는 “한 과제에서는 3:1의 비교적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나, 나머지 한 과제에는 지원대학이 없었다”며 “내달 11일까지 재공고를 통해 추가 모집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학계에서는 정부가 연구과제의 난도 조절과 학계 인력 현황 파악에 실패했다는 반응이다. 미달이 난 과제는 블록체인의 거래 처리 속도 문제 해결이 핵심이다. 블록체인의 처리 효율성은 전 세계 블록체인 업계에서도 난제로 꼽히는 분야다. 정유신 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장은 “블록체인의 확장성 문제는 이더리움 재단도 속 시원한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문제”라며 “성능 자체를 개선하기 위한 연구를 위해선 블록체인 기술에 전문화된 인력이 필수적인데 핵심기술 연구를 위한 인력 및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에서 해당 과제에 대한 대학들의 부담감이 높았을 것”이라 설명했다.

주제뿐만 아니라 연구과제를 수주하는데 필요한 인력 기준 역시 현실과 동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ITRC 사업선정을 위해선 연구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교수 4명과 석·박사 과정 재학생 20인 이상이 필요하다. 블록체인이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최근의 일로, 사실상 블록체인에 숙련된 전문인력이라 부를 수 있는 석박사급 인력을 충분히 보유한 대학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는 게 학계의 목소리다. 이번 사업에서 또다른 블록체인 연구 과제를 수주한 한성호 포항공대 산업경영공학과 교수 겸 포항공대 블록체인 센터장은 “연구 비용 규모가 적지 않은데도 지원이 없었다는 사실에 놀랐다”며 “다른 대학의 상황을 속단할 수는 없지만 엄격한 사업선정기준을 통과할 만큼의 충분한 전문인력이 준비돼있지 않았기 때문에 해당 과제에 지원하는 대학이 없었던 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한 대기업 관계자 역시 “블록체인 관련 인력을 채용할 때도 전문 기술을 가진 지원자가 한자리 수에 그칠 정도로 전문 연구개발 인력 확보가 쉽지 않다”며 “이런 연구를 원활하게 수행할만한 충분한 인원을 대학 내에서 보충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 학계의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채 과기부가 무리한 기준을 제시했다는 지적인 셈이다.

실제 현재 정부에서 블록체인 개발 인력 현황에 대한 마땅한 통계나 연구결과는 없다. 과기부는 연구과제 발주에 앞서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의 자료를 참조한다고 밝히고 있으나 정작 해당 기관에서는 관련 자료를 아직 준비 중이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블록체인 산업 및 업계 상황에 대한 조사를 준비하고 있으며 관련 통계는 10월 께 나올 예정”이라 말했다.

소프트웨어산업 관련 각종 통계 및 지표를 연구하는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 관계자는 “기존 다른 IT 산업군의 경우 전문인력이 개념이 어느 정도 자리잡혀 통계 및 수요조사가 가능하지만 신생산업인 블록체인은 전문인력의 정의조차 어려운 상태”라며 “현재 SPRI는 블록체인에 대한 연구과제 등을 할당받지 않은 상태로 관련 통계나 지표 연구는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박정연기자 drcherryberry@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