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투자의 전설' 짐 로저스의 후회…"비트코인 더 사뒀어야"

로저스 "비트코인 가치, 여전하다"
다만 정부 규제 가능성 경고
"주식·채권 시장에는 거품…강세장 끝날 것"

  •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 2021-03-03 21:09:04
'투자의 전설' 짐 로저스의 후회…'비트코인 더 사뒀어야'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로저스 회장은 2일(현지 시간) “몇 년 전에 비트코인을 샀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워런 버핏, 조지 소르스와 함께 ‘투자의 전설’로 불리는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비트코인을 사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동시에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에는 ‘버블’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경고했다.


2일(현지 시간) 투자 전문 사이트 리얼비전과의 인터뷰에서 “많은 가상자산의 가치가 제로(zero)가 됐지만, 비트코인은 (가치가) 여전하다”며 “몇 년 전에 비트코인을 샀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비트코인이 결제수단으로 자리할 수 있을지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가운데 로저스 회장은 비트코인의 가치를 높게 쳐준 것이다.


다만 그는 신중한 입장도 내놨다. 로저스 회장은 “비트코인이 투자자산을 넘어 화폐 역할을 넘본다면 정부가 제동을 걸 수도 있다”며 “어떤 정부도 ‘미국 달러화가 있고 비트코인은 컴퓨터 안에 있지만 원한다면 비트코인을 써도 괜찮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실제 조 바이든 행정부의 증권거래위원회(SEC) 초대 위원장으로 지명된 게리 겐슬러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암호화폐 시장에서 투자자 보호를 한층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규제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투자의 전설' 짐 로저스의 후회…'비트코인 더 사뒀어야'
조 바이든 행정부의 증권거래위원회(SEC) 초대 위원장으로 지명된 게리 겐슬러./로이터연합뉴스

이런 상황에서도 비트코인이 주류 시장에 편입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전망은 계속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시카고옵션거래소(CBOE)가 SEC에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출시를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SEC가 CBOE의 요청을 허가하면, 미국의 첫 비트코인 ETF가 탄생하게 된다.


로저스 회장은 비트코인에 대한 낙관론을 펼친 것과 달리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에는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그는 “개인투자자들의 주식 투자 붐, 스팩(SPAC)을 통한 우회상장 급증 등이 모두 증시 버블이 커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이어 “엄청나게 많은 돈이 시중에 풀리고 있다”며 “스팩이 난립하고 있는데 스팩은 종종 거대한 강세장의 끝 무렵에나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요동치는 국채 시장과 관련해서는 “채권이 역사상 이렇게 비쌌던 적이 없다”며 “채권은 확실히 거품이 끼어있으며, 당분간 어떤 채권도 소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반면 금과 은 가격은 추가로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로저스 회장은 "사람들은 정부나 법정화폐가 신뢰를 잃을 때마다 금과 은을 사모은다는 걸 역사가 보여주고 있다"며 "지금 같은 상황에서 금과 은을 더 사고 싶다"고 말했다.


/곽윤아 기자 ori@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