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페이스북 디엠, 스위스 금융시장감독청 허가 신청 철회

디엠 본부 스위스 제네바에서 워싱턴으로 이전
자금 세탁 등 범죄 악용 우려 의식...공들여온 스위스 진출 포기

  • 양오늘 기자
  • 2021-05-14 04:38:56
페이스북 디엠, 스위스 금융시장감독청  허가 신청 철회
사진출처=셔터스톡

디엠(Diem) 협회가 스위스 금융시장감독청(FINMA) 허가 신청을 철회했다. 디엠 본부도 제네바에서 워싱턴으로 이전된다. 디엠이 자금 세탁 등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미국 내에서 꾸준히 제기돼온 것과 무관치 않다는 추측이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등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디엠의 CEO 스튜어트 레비(Stuart Levy)는 "프로젝트는 온전히 미국 규제 하에 진행될 것이며 더이상 FINMA의 면허는 필요치 않다”고 말했다. 다만 그동안 라이센스 발급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FINMA 및 전 세계 24개 이상의 규제 당국이 제공한 건설적인 피드백은 큰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9년 6월 처음 발표된 디엠의 초창기 버전 리브라는 여러 법정화폐 및 자산을 하나로 통합한 '통화 바스켓'과 가치가 연동된 스테이블 코인을 출시하는 게 목표였다. 하지만 규제 당국의 격렬한 반발에 개별 법정화폐와 1:1로 가치를 연동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수정하면서 디엠으로 재탄생했다. 디엠은 ‘디엠 USD’라고 불리는 미국 달러화 기반의 스테이블 코인을 발행할 계획이다. 스테이블 코인은 암호화폐에서 나타나는 가격 변동성을 피하기 위해 설계됐다. 디엠 스테이블코인 발행은 실버게이트 은행(Silvergate Bank)이 독점적으로 맡는다.


업계 일각에선 디지털 화폐 혁신을 페이스북같은 민간에 맡기는 것이 최선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제레미 알레어 서클 CEO는 지난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정부는 통화 정책을 정비하고 금융 범죄를 처벌하는 등 시장 룰을 정하면 된다. 기술 개발은 민간의 영역"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최근 중국 인민은행이 디지털 위안화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도 달러화의 디지털 버전을 개발해야 한다는 요구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미국 디지털 통화의 주도권을 공공과 민간 중 어느 쪽에서 쥐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양오늘 today@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