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불붙은 '암호화폐 수도' 경쟁···새 뉴욕시장 "비트코인으로 월급 받겠다"

뉴욕시장 당선인 "석달치 월급 비트코인으로 받을 것"

첫 월급 비트코인으로 받겠다는 마이애미 시장에 세 달로 응수

'뉴욕vs마이애미' 암호화폐 친화도시 경쟁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당선인/출처=셔터스톡


에릭 애덤스(사진) 미국 뉴욕 시장 당선인이 첫 3개월치 급여를 비트코인으로 받겠다고 밝혔다.

5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애덤스 당선인은 "시장이 되면 첫 세 달 치 급여를 100% 비트코인으로 받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뉴욕을 암호화폐 산업의 중심지로 만들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미국 시장의 월 급여가 2만 1,562달러(약 2,557만 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그는 석 달 치 급여로 약 1개의 비트코인을 수령하게 되는 셈이다. 다만, 취임 이후 내년의 비트코인 시세에 따라 그가 받게 될 비트코인의 개수도 달라질 전망이다.

애덤스 당선인의 이 같은 행보는 마이매이 시장이 비트코인으로 급여를 받겠다고 밝힌 데 대한 응수로 풀이된다. 최근 재선에 성공한 프랜시스 수아레즈 마이애미 시장이 다음 임기 첫 월급을 비트코인으로 받겠다고 밝히자 애덤스 당선인은 한술 더 떠 석 달 치 월급을 비트코인으로 받겠다고 한 것이다.

이를 두고 외신에서는 '암호화폐 수도'를 차지하기 위한 뉴욕과 마이애미의 경쟁에 불이 붙었다고 분석했다. 마이애미는 채굴기업 유치, 비트코인 결제 도입, 자체 코인 발행 등 수아레즈 시장을 필두로 암호화폐 친화 도시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암호화폐 관련 사기 피해를 입으신 투자자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click)

홍유진 기자
rouge@decenter.kr
<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