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비탈릭 부테린 "한국 대기업 블록체인 기술 인재 보유하고 있는지 의문"

어떤 ICO 프로젝트가 성공적인지 단정하긴 시기상조
암호화폐 가격변동성 해결 프로젝트 진행 중
3년내 큰 폭의 기술발달 예상...한국 등 아시아시장 주목

  • 박정연 기자
  • 2018-04-02 14:55:12
비탈릭 부테린 '한국 대기업 블록체인 기술 인재 보유하고 있는지 의문'
암호화폐 ‘이더리움’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이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그리고 분산경제의 미래’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더리움의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이 2일 “대기업이 블록체인 기술 인재를 보유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주최로 열린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그리고 분산경제의 미래’ 정책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부테린은 최근 카카오·라인 등 국내 대기업이 암호화폐공개(ICO)에 뛰어들고 있는 상황에 대해 “블록체인 업계는 이를 회의적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기업의 참여로 ICO 투자 가치가 높게 형성되고, 일부 큰손 위주로 투자가 치우치면 부작용이 뒤따른다”며 “대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 인재를 보유하고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ICO를 진행하는 업체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아직 ICO와 관련해 어떤 프로젝트가 성공적인지 단정하는 것은 시기상조”라 답했다.

그는 암호화폐 가격이 불안정하다는 우려에 대해선 “암호화폐 가격의 상승과 하락에 대해 예측을 하기 힘들어졌다”며 “중앙은행의 통제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문제점을 인식한다”고 말했다. 그는“암호화폐에 대한 투자가 각종 주택담보대출 등 빚을 내 투기하는 것으로 변질되면서 비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암호화폐의 가격은 안정시키기 위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고 했다.

블록체인 산업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그는 “3년 내 관련 기술의 진보가 대폭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개발에서 한국 등 아시아를 특히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부테린 이외에 아야코 미야구치 재단 전무이사, 조셉 푼 이더리움 기술개발자, 토마스 그레고 이더리움 재단 고문 등이 참석했다.
/박정연 인턴기자 drcherryberry@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