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역대 최대 규모 게임박람회 '지스타 2019', 블록체인 게임의 존재감은 아직 미미했다

  • 조재석 기자
  • 2019-11-15 16:48:54
역대 최대 규모 게임박람회 '지스타 2019', 블록체인 게임의 존재감은 아직 미미했다
14일부터 시작된 국내 최대 게임박람회 지스타 현장 /사진=조재석 기자

국내 최대 게임박람회 ‘지스타 2019’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14일 오전 해운대구 벡스코에 가까워질수록 얼굴에 홍조를 띤 관람객들이 삼삼오오 모여 입장했다. 관람객의 모습도 다양했다. 형형색색 드레스를 입고 플라스틱으로 만든 대검을 든 코스튬 플레이어도 있는가 하면, FPS 게임에 등장하는 특수부대 군복을 입고 모형 총을 든 채 경계 자세를 취하며 매표소로 향하는 관객도 있었다.

지스타의 메인 행사장은 세 곳으로 나뉘었다. △개발사가 유저와 직접 소통하는 BTC △게임 관계사 간 비즈니스를 위한 BTB △연사들이 무대에 올라 기조연설을 진행하는 컨퍼런스다. 이번 지스타에는 36개국 691개 사가 참여하며 역대 최대 규모라는 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유저들이 직접 블록체인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부스는 손에 꼽을 정도였다.

파이브스타즈, 지스타 선두에서 블록체인 게임을 알리다
“스탬프 찍으시면 추첨권을 드립니다!” 제1전시관으로 향하는 야외 주차장에서 발랄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블록체인 게임 ‘파이브스타즈’를 개발하는 스카이피플의 부스였다. 이번 지스타 2019에서 관람객들이 블록체인 게임을 자유롭게 경험해볼 수 있는 곳은 스카이피플 부스가 유일했다.

스카이피플 부스를 찾은 관광객들은 쌀쌀한 바람에 옷깃을 여몄지만, 얼굴에는 설레는 표정이 역력했다. 부스 한편에서는 오케스트라 풍의 웅장한 BGM이 흘러나왔다. 스탬프를 받기 위해 미니게임에 참여하는 관객들 사이에선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파이브스타즈는 수준 높은 일러스트와 간편한 조작으로 관람객들에게 호평을 얻었다.

스카이피플 부스에서 게임을 즐겼던 회사원 박세호 씨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됐다는 느낌은 전혀 들지 않았고 일반적인 모바일 게임을 하는 것 같았다”며 “게임 속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암호화폐 미네랄은 색다른 흥미 요소 같고, 투자자의 입장에서 봤을 때도 게임이라는 것은 토큰의 좋은 실사용처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역대 최대 규모 게임박람회 '지스타 2019', 블록체인 게임의 존재감은 아직 미미했다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 스카이피플의 ‘파이브스타즈’는 관람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사진=조재석 기자

게임 향한 뜨거운 열기, 행사장 가득 메우다
BTC 행사가 진행된 제1전시관에는 그야말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게임을 사랑하는 관광객들로 행사장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11월의 추위가 무색할 정도로 행사장은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다. BTC 행사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스는 단연 슈퍼셀이었다. 이번 지스타의 최대 후원사로 참여한 슈퍼셀은 압도적인 규모의 부스를 자랑하며 관람객을 맞이했다.

관람객들은 비단 게임을 플레이하는 것뿐만 아니라 게임을 개발하는 기술 자체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그래픽 기반 게임 제작 툴 ‘언리얼엔진’을 운영하는 에픽게임즈의 부스에서는 최신 게임 개발 기술을 경험해보기 위한 관람객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지스타에 참여하는 관람객들은 게임을 향한 열정이 높았고, 기술적인 이해도도 높았다. 블록체인 게임의 백미(白眉)로 꼽히지만, 기술적 진입 장벽으로 애를 먹고 있는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을 소개하기에는 최적의 장소였다.

역대 최대 규모 게임박람회 '지스타 2019', 블록체인 게임의 존재감은 아직 미미했다
지스타에 참여한 관람객들은 게임 플레이 뿐만 아니라 개발 환경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사진=조재석 기자

블록체인 관계사 “BTC는 아직 시기상조”
대규모 부스를 진행한 스카이피플과 외부 카페를 운영한 플레이댑을 제외하고는 지스타 현장에서 일반 관람객들이 블록체인 관련 게임을 접하기란 하늘의 별 따기였다. 지스타에 참여한 소수의 블록체인 관계사들은 관객에게 사업을 홍보하기보다 앞으로의 비즈니스를 함께할 수 있는 협력사를 찾는 방향을 택했다. 벡스코 제2전시관에서 진행된 BTB 현장에는 아이텀게임즈, 웨이투빗, GXC 부스가 자리를 지켰다. BTB에 참여한 블록체인 관계사들은 아직 고객을 만나기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공유하고 있었다.

아이텀게임즈 김종훈 CBO는 “(우리는) 유저들에게 콘텐츠를 직접 홍보하기보다 내년에 출시될 예정인 신작을 퍼블리싱 할 수 있는 플랫폼과 관계사를 찾기 위해 지스타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게임, 일반 게임과 다르지 않다
게임은 블록체인의 대중 채택(Mass Adoption)을 이끌 수 있는 분야로 손꼽히곤 한다. 그러나 국내 최대 게임 박람회 지스타에서 바라본 블록체인 게임의 현주소는 아쉬움만 가득했다. 블록체인 게임사들은 불투명한 규제로 인해 적극적인 개발과 홍보를 미루고 있었다. 최근 발표된 게임물관리위원회의 등급 심의 거부도 블록체인 게임사들의 소극적 참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비록 소수의 블록체인 게임사들만이 참여한 행사였지만, 블록체인 게임을 향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다. 블록체인 게임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게임을 즐겼다. 크게 웃었고, 친구들과 결과를 공유했다. BTC 행사장에서 일반적인 게임들을 즐기며 보였던 모습과 다르지 않았다. 유저들은 이미 블록체인 게임을 받아들일 준비를 마친 상태였다.
/조재석기자 ch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