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미국-이란 긴장감 고조…비트코인은 안전자산이 될 수 있을까?

BTC와 금(골드) 상관관계는 약해
디지털 골드로서 효용성 증명해야

  • 조재석 기자
  • 2020-01-07 12:02:11
미국-이란 긴장감 고조…비트코인은 안전자산이 될 수 있을까?

지난 3일 미국의 공습으로 이란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사망하며 양국 관계가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다. 중동발 위기가 높아지며 증시는 출렁이고, 국제 원유와 금값은 폭등했다. ‘디지털 골드’로 불리는 비트코인(BTC)과 주요 암호화폐 가격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금-BTC의 직접적인 상관관계는 약한 모습이다. BTC는 새로운 안전자산이 될 수 있을까?

금값, 2013년 이후 최고치, 원유도 강세
금과 원유는 전통적인 안전자산으로 손꼽힌다. 국가 간 무력충돌이나 무역전쟁으로 주식시장이 출렁이면 일반적으로 국제 원유와 금값부터 빠르게 반응한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금 현물 가격이 전날 같은 시각보다 2.3% 오른 온스당 1,588.13달러를 기록했다. 2013년 이후 최고치다.

원유도 강세를 보인다. 지난 3일 미국의 드론 공습 사실이 알려지며 브렌트유는 3.55% 오른 배럴당 68달러 60센트를 기록했다. 이는 6개월 만의 최고치다. 서부텍사스산원유 또한 3.06% 상승했고, 두바이유도 3.20% 올랐다.

BTC 가격 올랐지만 “금 상관관계는 약해”
암호화폐 대장격인 BTC와 주요 암호화폐 가격도 함께 올랐다. 지난 6일 BTC 가격은 7.8% 넘게 올랐다. 국내 기준으로 60만원이 넘게 오른 셈이다. 이처럼 중동발 긴장감에 암호화폐 시장이 반응을 보이자 투자자들은 “BTC가 안전자산의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을 두고 있다.

암호화폐 전문업체 코인데스크는 아직 금-BTC 상관관계가 유의미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코인데스크는 데이터 분석업체 코인메트릭스(Coinmetrics) 자료를 인용하며 “금과 비트코인의 1년 기간 상관계수는 현재 0.15를 넘지 않는 수준”이라며 “금과 BTC의 상관관계는 약한(Weak)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국-이란 긴장감 고조…비트코인은 안전자산이 될 수 있을까?
암호화폐 데이터 분석업체 코인메트릭스(Coinmetrics)가 제공하는 금-비트코인 상관관계 그래프 /출처=코인메트릭스

지정학적 위기가 반드시 암호화폐 가격상승을 견인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 12월 중순 북한은 미사일 발사 실험을 끝낸 뒤 “워싱턴에 크리스마스 선물을 보내겠다”며 위협한 바 있다. 심상찮은 분위기가 조성됐지만 BTC 가격은 오히려 800달러 정도 떨어졌다. 이를 보며 암호화폐 전문매체 크립토딕테이션(cryptodictation)은 “아직까진 (국가 충돌과 같은) 위기 이외 다른 요소들이 BTC 가격을 결정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비트코인, 디지털 골드 되려면 효용성 문제 해결해야
BTC는 차세대 안전자산이 될 수 있을까? 전문가들의 의견은 분분하다. 암호화폐 투자회사 갤럭시디지털 마이클 노보그라츠(Michael Novogratz)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이란의 상황을 분석할수록 금과 BTC는 더욱 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제국주의> 한중섭 저자는 7일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 BTC는 선진국에서 포트폴리오를 분산하는 대체자산으로, 일부 국가에서 대안적 안전자산으로 기능하고 있다”며 “만약 전 세계 자산이 동결되는 날이라도 온다면 BTC는 디지털 골드로써 그 지위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비트코인이 금, 원유를 이어갈 대체 안전자산이 되기 위해선 효용성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의 SNS 그룹을 총괄하는 스티븐 에를리히는 “(세계적으로) 긴장이 계속 고조되고, 사람들이 자산을 지키기 위해 대안을 찾아 나선다면 이 같은 현상은 계속 될 것”이지만 “비트코인의 가격이 꾸준히 상승하려면 현지 시장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변동성 문제 등을 해결하며 자체적인 효용성을 증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재석기자 ch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