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과기정통부 9,000억 투자해 '디지털뉴딜' 추진

3차 추경예산 활용해 D-N-A사업투자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도 지원

  • 민병권 기자
  • 2020-06-03 13:56:37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중 약 9,000억원을 투입해 ‘디지털뉴딜’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사태 후속 대응 기술 등의 사업이 포함됐다.

과기정통부는 3차 추경 예산으로 27개 사업·기금을 위한 8,92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중 8,324억원(93.3%)는 정부가 일명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를 골자로 삼은 디지털뉴딜 관련사업에 편성된다.

이에 따라 대학 등 연구기관에 데이터엔지니어 일자리 2,000개가 신설되며 이를 뒷받침할 교육체계도 마련된다. 5세대 이동통신서비스(5G)기술 및 AI를 전산업분야에 융합하기 위해 1,371억원이 투입된다. 중소기업들이 AI솔루션 구매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도록 관련 바우처사업이 크게 확대된다. 200억원이 투입돼 ‘ICT 이노베이션스퀘어’가 조성된다. 이는 AI, 블록체인을 비롯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인재를 키우기 위한 차원이다. 이를 통해 지역을 중심으로 올해 6,800명의 인재를 키우겠다는 게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산업계 경영진(CEO 및 CIO), 중간관리급 인재를 대상으로 한 AI교육도 추진된다.

대규모 공공 데이터 인프라를 위한 머신러닝 데이터구축에는 348억원이 투자된다.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의 올해 구축 규모는 100개에서 150개로 확대된다. 중소기업 및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을 위한 인공지능(AI) 데이터가공 사업 지원 확대를 위해 489억원이 수혈된다. AI학습용 데이터 역시 확충된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후보물질 연구개발 프로젝트들이 임상단계로 신속히 이어지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및 기업들이 보유한 기술로 이동형 클리닉시스템, 스마트감염보호장비 등을 개발하는 것을 돕기 위한 정부 지원도 이뤄진다. /민병권기자 newsroom@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