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손병두 “마이데이터, 플레이어간 공정경쟁 환경 조성할 것”

금융위, 마이데이터포럼 개최
"금융사, ICT, 핀테크기업, 소비자정보 최대한 개방해야"

  • 이태규 기자
  • 2020-06-29 09:25:38
손병두 “마이데이터, 플레이어간 공정경쟁 환경 조성할 것”
손병두(왼쪽 두번째)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의 모습. /사진제공=금융위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금융회사, 정보통신기술(ICT), 핀테크 기업 모두 소비자 편익 극대화를 위해 상호주의 관점으로 보유한 소비자 정보를 최대한 개방해야 한다”며 “정부도 규제차익 없이 다양한 플레이어들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특별히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2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마이데이터 포럼에서 “마이데이터 산업은 상호주의와 공정경쟁에 기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창출하고 소비자들이 데이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데이터 표준화 작업에 적극 참여하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금융사, 빅테크(네이버, 카카오 등), 핀테크 등이 소비자의 편익 증진을 위해 보유한 데이터를 모두 개방하자는 제언과 함께 정부도 전통 금융사, 빅테크, 핀테크가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는데 힘 쓰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손 부위원장은 “마이데이터는 소비자가 중심이 돼야 한다”며 “신용관리, 자산관리, 소비와 저축 등 소비자의 금융편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관점에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융사가 보유한 데이터라도 정보의 원천은 소비자에게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소비자의 편익을 향상시킬 수 있는 관점에서 마이데이터 산업 참여자들 간에 다양한 정보가 공유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역설했다.

손 부위원장은 “마이데이터는 오픈뱅킹 등 기존 금융플랫폼과 연계되고 마이페이먼트 등 새로운 플랫폼과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오픈 파이낸스(Open Finance)를 지향할 필요가 있다”며 “마이데이터를 통해 모아진 데이터는 데이터 결합과 유통을 통해 금융분야 뿐 아니라 비금융 분야의 산업혁신까지 이루어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보보호도 강조했다. 그는 “데이터 산업의 성패는 해킹, 정보유출 등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는지에 달려있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보안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이데이터란 금융정보 통합조회, 맞춤형 금융상품 자문·추천, 개인정보 삭제·정정 요구, 신용정보 관리, 금리인하요구권 대리행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산업이다. 오는 8월 5일부터 본격 도입된다. 행사에는 정부 유관기관장 뿐만 아니라 허인 국민은행장,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이승건 토스 대표 등 기업에서도 참석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