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FBI, 유명인사 계정 대거 털린 '트위터 해킹' 수사 착수

"가상화폐 사기 저지르기 위해 해킹한듯"
의회에선 "11월 대선 노리면 어쩌나" 우려

  • 전희윤 기자
  • 2020-07-17 09:35:21
FBI, 유명인사 계정 대거 털린 '트위터 해킹' 수사 착수
스마트폰 화면에 비친 트위터 로고 /AFP연합뉴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등 유명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대거 해킹당한 사건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BI 샌프란시스코지부는 이날 해커들이 트위터의 내부 시스템에 접근해 저명 인사들의 계정을 장악한 뒤 가상화폐를 요구한 해킹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했다. FBI는 “현재로서는 가상화폐 사기를 저지르기 위해 계정들이 해킹된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는 사람들이 이 사건과 관련해 가상화폐나 돈을 보내 사기의 피해자가 되지 말 것을 권고한다”며 “지금은 수사가 진행 중이므로 더 이상은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유명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비트코인을 이용한 사기단에 해킹당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해킹 피해 계정에는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억만장자 래퍼 카녜이 웨스트 등이 포함됐다. 이들 계정에는 ‘30분 안에 1,000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나에게 보내면 돈을 두 배(2,000달러)로 돌려주겠다’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고, 해커들이 올린 주소로 11만달러(약 1억3,200만원) 가치에 해당하는 12개 이상의 비트코인이 송금됐다.

미 의회에서는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트위터가 사건의 발생 경위를 밝히고 향후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트위터 해킹이 단순 사기가 아니라 국가안보를 겨냥했을 경우 파장이 더 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리차드 블루먼솔 상원의원은 “트위터가 보안 문제를 반복하고 계정 보호에 실패했다”며 “이번 해킹 공격은 오는 11월 대통령선거에도 악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공화당의 짐 조던 하원의원은 미 대선일 하루 전인 11월 2일 트위터에서 비슷한 해킹 사건이 발생한다면 무슨 일이 벌어지겠느냐며 트위터의 운영에 대한 신뢰가 악화했다고 말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