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2023년까지 제로금리" 9월 FOMC서 알아둬야 할 것 5가지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시사
최대고용 도달·인플레 2% 이상 한동안 유지가 인상 조건
파월, “매우 강력한 포워드 가이던스”

  • 김영필 기자
  • 2020-09-17 08:25:34
'2023년까지 제로금리' 9월 FOMC서 알아둬야 할 것 5가지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16일(현지시간) FOMC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16일(현지시간) 끝났습니다. FOMC는 2023년까지 금리 인상이 없을 것임을 시사했는데요. 위원회가 2023년 금리를 예측한 것은 처음입니다.

연준은 금리 인상을 위한 조건도 구체적으로 제시했는데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매우 강력한 포워드 가이던스(Forward Guidance·선제안내)”라고 강조했습니다. 9월 FOMC에서 알아둬야 할 것 5가지를 정리해봤습니다.

◇9월 FOMC 결과

① 2023년까지 금리 인상 없다

② 최대고용 도달할 때까지, 인플레이션이 2% 이상을 한동안 초과할 때까지 제로금리 유지

③ 올해 성장률·실업률 예측보다 좋아진다

-GDP -6.5%(6월)→-3.7%(9월), 실업률 9.3%(6월)→7.6%(9월)

④ 물가 높아지기 시작한다

⑤ 고용시장 개선되고 있지만 회복에 시간 오래 걸릴 것

17명 중 13명 2023년에도 제로금리...자신매입 속도도 유지
이날 연준은 연 0.00~0.25%인 기준금리를 유지했습니다. 연준은 향후 금리 방향을 알 수 있는 점도표와 경제전망치도 함께 내놓았는데요.

우선 점도표를 보면 투표권이 없는 FOMC 위원들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 모두가 내년까지 현 금리 유지를 예상했습니다. 2022년에는 16명, 2023년에는 13명이 유지 의견을 냈는데요. 중앙값으로 보면 올해부터 2023년까지 모두 0.1%입니다. 즉 2023년까지 금리 인상이 없다는 얘기입니다.

'2023년까지 제로금리' 9월 FOMC서 알아둬야 할 것 5가지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워싱턴의 연준. /로이터연합뉴스

여기에 연준은 추가로 금리 인상 조건을 공개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노동시장 상황이 최대고용에 대한 FOMC의 평가와 일치하는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 또 인플레이션이 한동안 2%를 적절히 초과하는 궤도에 이를 때까지 금리를 제로에 가깝게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2023년에야 개인소비지출(PCE) 인플레이션 전망치가 2%에 도달하는 만큼 앞으로 수년 간 지금의 금리 수준이 유지된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파월 의장은 구체적인 금리 인상 조건을 밝힌 것을 두고 “이 같은 변화는 오랜 기간 동안 경기지원을 하겠다는 우리의 의지를 더 분명히 해준다”고 못 박았습니다. 파월 의장은 이날 국채와 모기지 증권의 자산매입 속도도 지금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요. 이 또한 같은 맥락으로 이해하면 될 듯합니다.

내년 전반적인 회복속도 더 느려져...노동시장 회복은 오래 걸릴 것
이날 연준의 경제전망치를 보면 최근 미국 경제상황이 과거 예측보다 확실히 나아지고 있음이 드러납니다. 연준은 지난 6월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6.5%로 점쳤는데 이번에 이를 -3.7%로 수정했습니다. 실업률 역시 9.3%에서 이번에 7.6%로 낮췄죠.

하지만 연준은 내년 이후 전반적인 경제회복 속도가 더 느려질 것으로 봤습니다. 6월에 5.0%로 생각했던 내년도 경제성장률이 이번에는 4.0%로 낮아졌고 2022년도 3.5%에서 3.0%로 조정됐습니다. 파월 의장은 “예상보다 빠른 회복에 경제전망이 수정됐다”면서도 “전반적인 경제활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보다 훨씬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으며 앞날도 여전히 매우 불확실하다”고 지적했는데요.

'2023년까지 제로금리' 9월 FOMC서 알아둬야 할 것 5가지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연준의 9월 경제전망치. /연준

다만, 이런 상황에서도 실업률은 6월 예상보다는 더 빠르게 나아질 것이라는 게 연준의 분석입니다. 당초 2021년 6.5%로 예상했던 실업률은 5.5%로, 2022년 5.5%로 봤던 것을 4.6%로 조정했기 때문인데요. 연준은 2023년 말 실업률을 4.0%로 예측했습니다. 즉 2023년 말이 되면 어느 정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오게 된다는 것이죠. 그럼에도 파월 의장은 조심스럽습니다. 그는 “한 발 물러서서 보면 노동시장이 회복되고는 있는데 최대고용과는 거리가 멀다”며 “고용시장이 회복되는 데는 아주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뮬가, 높아지기 시작한다
추가로 봐둬야 할 것은 물가입니다. 중앙값 기준 연준의 PCE 인플레이션 전망치는 △2020년 1.2% △2021년 1.7% △2022년 1.8% △2023년 2.0%로 나왔는데요. 지난 6월에는 올해 0.8%, 내년 1.6%, 2022년 1.7%였습니다. 지난 예상보다 올라간 것이죠.

범위로 보면 더 높습니다. 당장 내년에는 예상범위가 1.3~2.4%에 이릅니다. 2022년도 1.5~2.22%이고 2023년은 1.7~2.1% 수준이지요. 파월 의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가 소비자 물가를 억제했고 전반적인 인플레이션은 장기 목표인 2%를 훨씬 밑돌고 있다”면서도 “식품과 제약을 포함한 일부 상품의 경우 가격이 눈에 띄게 올랐다”고 시인했습니다. 현재 월가에서도 인플레이션을 두고 의견이 갈리고 있는 만큼 향후 물가상승률을 좀 더 주의 깊게 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