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서비스업체 87% “비대면 소비, 업황 개선도 고용 증진도 안 될 것”

한은, 전국 291개 서비스업체 대상 조사

  • 조지원 기자
  • 2020-09-25 13:45:39


서비스업체 87% “비대면 소비, 업황 개선도 고용 증진도 안 될 것”
지난 20일 서울 양재동의 한 대형마트에서 관계자들이 명절 선물세트를 배달하고 있다./권욱기자 2020.9.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대면·비접촉 성향이 강화되며 온라인 거래가 급증하고 있지만, 국내 서비스업체 대부분은 업황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봤다. 고용 증가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역경제보고서에 게재된 ‘비대면 소비행태 확산과 서비스업계 대응전략’에 따르면 전국 291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기업의 86.7%가 인터넷·모바일을 통한 비대면 소비 확산이 자사 업황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했다.

비대면 소비가 부정적이라고 응답한 기업들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 도소매업체들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반면 정보통신 등 업체는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답변했다. 비대면 소비가 업황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답변한 업체들은 매출 감소(46.5%), 사업환경의 불확실성 확대(25.4%), 시장점유율 저하(14.8%) 등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업체들은 비대면 소비가 고용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봤다. 비대면 소비 확산이 고용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에 58.2%가 고용이 감소할 것으로 봤고, 38.8%가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고용이 늘어날 것으로 본 기업은 3%에 그쳤다. 현재 고용 수준 대비 감소 규모는 10~30%라고 답한 비중이 31.6%로 가장 많았다.

빠르게 변하는 시장환경에 대처하는 과정에서 가장 어려운 점으로는 정부의 지원정책 미흡(24.0%)과 기술 및 투자자금 부족(22.4%)을 꼽았다.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관련 법 개정 및 규제 완화(37.2%), 투자 관련 보조금 지급(30.6%), 세제 혜택(21.3%) 등이 유용할 것으로 봤다.
/조지원기자 jw@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