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디파이 프로젝트 메이커다오가 클레이튼 노드를 운영한다

K-다이 등 클레이튼 실사용 사례 확대하는 데 협력 예정

  • 노윤주 기자 daisyroh@
  • 2020-10-15 09:47:35
디파이 프로젝트 메이커다오가 클레이튼 노드를 운영한다

메이커다오가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합류한다.


15일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메이커다오가 합류한다고 밝혔다. 클레이튼은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메인넷이다. 이 블록체인의 검증자로 활동하는 노드들을 거버넌스 카운슬이라 칭한다.


메이커다오는 이더리움, 비트코인, 컴파운드 등 암호화폐를 담보로 스테이블코인 다이(DAI)를 빌리는 디파이 프로젝트다. 중개 기관 없이 스마트컨트랙트를 통해 거래를 진행하며 현재 2조 원 상당의 암호화폐가 예치돼 있다.


메이커다오는 국내 블록체인 기술사이자 거버넌스 카운슬 중 하나인 오지스와 협력해 '에브리다이'를 출시한 바 있다. 에브리다이는 이더리움 기반의 다이를 클레이튼 블록체인으로 이동해 K-다이를 발행하는 서비스다. 반대로 K-다이를 이더리움으로 재전송해 다이로 교환할 수도 있다.


메이커다오는 거버넌스 카운슬 참여를 통해 클레이튼과의 협력을 더욱 늘려나갈 예정이다. 클레이튼의 기술 및 사업 등에 대한 주요 의사 결정과 함께 합의 노드 운영을 담당하는 등 클레이튼 플랫폼 운영에 참여한다. 또 클레이튼과 공동 연구를 진행해 K-다이의 실사용 사례를 늘리고, 암호화폐가 여러 블록체인을 넘나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이더리움을 대표하는 디파이 프로젝트인 메이커다오의합류로 클레이튼이 더욱 안정성 있는 플랫폼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루네 크리스텐센 메이커다오 대표는 “클레이튼 생태계 진입 통해 다이의 활용성을 높이고, 또 클레이튼이 아시아를 대표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윤주 기자 daisyroh@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