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암호화폐 가격 오르자 스팸도 늘었다···스미싱·스팸 주의보

올해 1분기 스팸 신고 680만 건

암호화폐 가격 오르자 스팸 건수 같이 증가



암호화폐 가격 상승에 따라 스팸 문자와 전화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암호화폐 거래소를 사칭하는 보이스피싱도 늘어 투자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8일 후후앤컴퍼니는 고객 신고에 따른 올해 1분기 스팸 전화 및 문자 통계를 발표했다. 후후앤컴퍼니는 KT 관계사로 스팸 차단 앱 후후를 제공 중이다.

1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약 20만, 전 분기 대비 12만여 건 증가한 680만 건의 스팸 신고가 접수됐다. 증가율이 가장 큰 스팸은 '스미싱'이다. 문자메세지 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악성 코드가 설치돼 소액 결제 또는 개인정보를 탈취하는 수법이다.

스미싱 유형의 신고 건수는 14만여 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 절대적인 신고 건수는 전화를 통한 스팸 유형에 비해 적으나 문자 메시지 특성상 매번 새로운 수법으로 피해자를 속이기 쉽다.

후후는 최근 암호화폐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암호화폐 거래소 사칭 스미싱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한 2월 중순부터 스미싱 탐지가 2만여 건으로 증가했고, 3월 중순 '한국 토종 코인'의 급등 이후에는 7만여 건으로 약 3.5배 늘어났다.

최다 신고 유형 1위도 투자와 관련됐다. 주식?투자 권유 스팸은 전년 동기 대비 29만여 건이 증가해 총 194만여 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주식뿐 아니라 암호화폐 투자 열풍이 불면서 관련 스팸이 급격히 늘어났다. 직전 분기 '대출 권유' 스팸의 182만여 건을 경신한 수치로 후후 스팸 통계가 집계된 이래 분기별 최다 신고 건수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는 "사회적 이슈에 스팸이 다양하게 진화하고 있다"며 "최근 등장한 암호화폐 관련 스미싱이 그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통상 문자로 특정 거래소의 로그인 알림을 사칭해 다른 IP에서 로그인됐다며 가짜 거래소 링크를 보내 악성코드를 설치, 가상 자산을 탈취하는 식"이라며 "섣불리 주소를 클릭하지 말고 먼저 확인해볼 것을 권장한다"고 설명했다.

/노윤주 기자 daisyroh@

암호화폐 관련 사기 피해를 입으신 투자자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click)

노윤주 기자
daisyroh@decenter.kr
<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