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D.FINE]데이비드 차움 "엘릭서는 암호화된 위챗이다"

  • 노윤주 기자
  • 2019-10-01 14:47:06
[D.FINE]데이비드 차움 '엘릭서는 암호화된 위챗이다'
데이비드 차움/ 사진=디파인 컨퍼런스 제공

“화폐를 통제하는 것보다 더욱 무서운 일은 정보를 통제하는 것이다. 정보의 통제는 결국 사회 전체의 통제로 이어진다.”

사이버펑크 운동을 일으키며 ‘암호학의 아버지’라는 별명을 얻은 데이비드 차움이 1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코리안블록체인위크(KBW 2019)의 메인 행사 디파인(D.FINE)을 찾았다. 차움은 이날 블록체인을 이용해 메타데이터와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데이터 주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를 실현하기 위한 블록체인 ‘엘릭서’와 암호화폐 ‘프렉시스’를 공개했다.

데이비드 차움은 “돈을 통제하는 것보다 정보를 통제하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정보를 빼앗기면 자유를 뺏기는 것이고 인간의 권리도 박탈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양자 컴퓨팅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블록체인이 필요하다”며 “엘릭서와 프렉시스가 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했다. 양자 컴퓨터는 양자역학 현상을 이용해 자료를 처리하는 컴퓨터다. 슈퍼컴퓨터보다 빠른 속도로 암호체계를 무력화할 수 있다. 글로벌 대기업과 각 국가 기관이 양자 컴퓨터 개발에 투자 중이다. 차움은 “어떤 블록체인도 양자 컴퓨팅에 저항하는 기능을 개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엘릭서가 지향하는 서비스 모델은 중국의 ‘위챗’이다. 메시지 앱이면서 결제 기능도 동시에 지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차움은 “지금까지는 개인이 데이터 통제권을 소유하는 기술이 효율적으로 운영되지 않았다”며 “엘릭서와 프렉시스를 기반으로 한 앱이 나온다면 적어도 그 서비스 내에서는 소비자가 보호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엘릭서 서비스는 익명성 보장과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메시지를 전송한 후 데이터를 섞어 저장된 정보를 변경한다. 블록 자체를 파괴하거나 변경하지는 않는다. 익명성을 보장하는 만큼 최근 부각된 자금세탁방지(AML)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차움은 “엘릭서는 익명성보다는 메타데이터 주권 보호를 중요시한다”며 “이미 전 세계 시중 은행을 통해 수조 달러가 돈세탁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금세탁의 위험성 때문에 개인정보 문제를 소홀히 하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라고 답했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