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루 "단절된 블록체인 업계, 파트너십 통해 연결한다"

큐리스 왕(Curis Wang) 비트루 거래소 CEO 인터뷰
코인원·크로스앵글 등 국내 기업과 파트너십 체결…각국 블록체인 생태계 연결 목표
싱가포르에 거점 뒀지만 유럽·북미 지역 고객 다수 확보…비결은 '수요 충족'

  • 노윤주 기자
  • 2019-11-18 10:00:00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루 '단절된 블록체인 업계, 파트너십 통해 연결한다'
14일 큐리스 왕(Curis Wang) 비트루 CEO가 디센터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소끼리 힘을 합치는 ‘합종’ 작전이 등장했다. 싱가포르에 거점을 둔 비트루(Bitrue)는 각국의 거래소들과 파트너십을 체결, 사업 범위 확장을 꾀하고 있다. 큐리스 왕(Curis Wang) 비트루 CEO도 파트너사를 찾아 한국을 방문했다. 그는 이번 방문을 통해 코인원과 신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크로스앵글 등 기존 파트너사들과는 관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 14일 왕 CEO를 만나 앞으로의 계획과 그가 생각하는 업계 전망을 들어봤다.

금융 전문 암호화폐 거래소 꿈꿔…리플 유동성 공급 허브 될 것
지난해 7월 문을 연 비트루는 다른 암호화폐 거래소에 비해 시작이 늦은 편이다. 시장은 포화상태였고, 이에 왕 CEO는 금융상품이라는 틈새시장을 공략했다. 그는 “당시에는 금융 관련 상품을 제공하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많지 않았다”며 “은행에서 제공하는 금융상품들을 암호화폐 생태계에도 제공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닷컴 버블, 모바일 앱 시대를 지나 암호화폐 시대까지 왔지만, 은행의 역할은 변한 게 없다”며 “변화가 없는 시장에 변화를 주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비트루는 암호화폐 스테이킹 이자 지급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달에는 암호화폐 대출 서비스를 시작했다. 왕 CEO는 “신용등급 등 복잡한 평가 없이도, 자금 상환 능력만 있다면 누구나 돈을 빌릴 수 있는 평등한 개념의 암호화폐 금융 상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플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초기 ‘리플 전용 거래소’를 자청한 것도 금융과 연관 깊다. 리플이 실현하고자 하는 암호화폐 금융 생태계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왕 CEO는 “리플이 성공하려면 유동성이 필요하다”며 “비트루는 리플 유동성을 공급하는 하나의 허브가 되려 한다”고 설명했다.

단절된 업계 연결한다…한국서 코인원·쟁글과 파트너십 맺어
왕 CEO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두고 “단절돼 있다”고 평가했다. 국가 간 소통 및 교류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비트루의 목표는 각기 다른 국가의 거래소 및 프로젝트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단절된 생태계를 하나로 연결하는 것이다. 가장 먼저 진출한 지역은 유럽 및 북미 지역이다. 왕 CEO는 “리플 3대 투자 국가가 한국, 미국, 일본”이라며 “서구권에서 리플을 활발하게 거래하고자 하는 수요가 많았고, 리플 전용 거래소로 거듭나며 유럽 및 북미 지역의 투자자가 상당수 유입됐다”고 밝혔다.

‘생태계 연결’이라는 목표를 실현하고자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 쟁글을 운영하는 크로스앵글과도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비트루는 쟁글을 활용해 기반 국가를 벗어나지 못하는 프로젝트의 한계를 극복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왕 CEO는 테라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예로 들며 “한국에서는 테라가 유명한 프로젝트지만, 해외 투자자들은 정보의 부족으로 테라를 잘 알지 못한다”며 “쟁글로 정보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암호화폐 업계에 만연한 소통 부족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방한을 통해 비트루는 국내 4대 거래소 중 한 곳인 코인원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는 시스템을 연결해 오더북을 공유하고, 일부 암호화폐를 동시 상장할 계획이다. 동시에 마케팅을 진행하며 각국에서 유명한 프로젝트 및 암호화폐를 해외에도 알릴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왕 CEO는 “거래소끼리도 경쟁이 아닌 협력을 할 수 있다”며 앞으로 파트너십을 확장해 나갈 것을 밝혔다.

내년, 법정화폐 거래 지원한다…“디파이 발전 위한 중앙화는 필요악(惡)”
비트루는 내년 1월 시작을 목표로 법정화폐 거래 지원을 준비 중이다. 유동성 공급을 위해 법정화폐 지원은 필수라는 생각에서다. 법정화폐 거래를 준비하는 또 다른 이유는 수수료 부담 인하다. 암호화폐 간 거래만 지원하면 고객들은 다른 거래소에서 법정화폐로 비트코인 등 기축 암호화폐를 구매한 뒤 수수료를 내고 이를 비트루로 이동, 비트루에서 또 수수료를 내며 거래해야 한다. 왕 CEO는 “리플을 거래하기 가장 좋은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싶다”며 “법정화폐 지원을 통해 거래량 증가를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 전문 암호화폐 거래소를 꿈꾸는 만큼, 최근 업계의 화두로 부상한 디파이(De-Fi)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왕 CEO는 디파이 발전을 위한 어느 정도의 중앙화는 ‘필요악’이라는 입장이다. 그는 “누군가는 책임지고 생태계를 이끌어가야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며 “완전한 탈중앙화보다는 일정 수준의 중앙화 구조를 유지하고, 블록체인을 하나의 수단으로 사용해 발전하는 방향이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 본다”고 덧붙였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