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SK네트웍스 등 3사 합류…LG유플러스·펍지는 탈퇴

SK네트웍스·GS홈쇼핑·한화시스템 합류
기존 카운슬 구성원 LG유플러스·펍지·하이는 빠져

  • 박현영 기자
  • 2019-11-28 16:25:43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SK네트웍스 등 3사 합류…LG유플러스·펍지는 탈퇴

카카오의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공동 운영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Klaytn Governance Council)에 SK네트웍스, GS홈쇼핑, 한화시스템이 합류했다. 기존 거버넌스 카운슬 구성원이었던 LG유플러스, 펍지, 하이 등은 빠졌다.

28일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 메인넷 거버넌스 카운슬에 SK네트웍스, GS홈쇼핑, 한화시스템이 합류함으로써 27개 글로벌 기업이 클레이튼을 운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거버넌스 카운슬은 클레이튼의 기술, 사업 등에 대한 주요 의사 결정과 클레이튼의 합의 노드(Consensus Node) 운영을 담당한다. LG 전자, 넷마블, 셀트리온, 카카오 등 국내 주요 기업과 함께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필리핀 대표 은행 유니온뱅크 등도 거버넌스 카운슬의 멤버다.

이번에 합류한 SK네트웍스는 SK그룹의 유통·서비스 분야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정보통신 유통, 렌터카 및 자동차 관련 모빌리티 서비스를 운영한다. GS홈쇼핑은 TV, 모바일, 인터넷 등을 통한 온라인 쇼핑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화시스템은 한화그룹의 정보기술(IT) 계열사로, 디지털 방산 기술과 ICT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국내 대표 기업들과 클레이튼을 함께 운영하게 돼 플랫폼 안정성과 신뢰도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거버넌스 카운슬을 확대해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한 장기적 성장 동력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기존 거버넌스 카운슬 구성원 중 클레이튼 운영을 중단한 기업도 있다. LG유플러스, 펍지, 하이 등이다. 거버넌스 카운슬에 합류했던 LG 계열사 중 LG전자와 LG상사는 여전히 노드를 운영하고 있지만, LG유플러스는 운영을 멈췄다. 또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게임 기업 펍지, 여행 콘텐츠 공유 플랫폼 하이 등도 카운슬에서 빠졌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각 기업의 내부 사정으로 인해 거버넌스 카운슬에서 빠진 기업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