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5년 뒤 도심 상공 누빌 ‘플라잉카’ 위해 정부-기업 ‘맞손’

산·학·연·관 ‘팀 코리아’ 발족... 국토부, 산업부, 현대차·SKT 등 참여

  • 조양준 기자
  • 2020-06-24 14:14:41
‘플라잉카’ 같은 도심항공교통(UAM) 수단이 오는 2025년 도심 상공을 누빌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 연구기관이 협의체를 발족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서울 강서구 국립항공박물관에서 민관협의체인 ‘UAM 팀 코리아’ 발족식을 개최했다. UAM 팀 코리아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재정부, 국방부 등 부처를 비롯해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대한항공, 한화시스템 등 기업과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지자체 등 총 40개 기관이 참여한다. 각 기관은 이날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UAM은 도심 외곽 공항과 공항을 잇던 항공의 영역을 도심 내로 확장하는 미래 첨단 산업이다. 정부는 앞서 지난 4일 2025년 인천공항과 서울 여의도까지 드론 등 UAM을 타고 20분이면 이동할 수 있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 ‘한국형 도시항공교통(K-UAM)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UAM 팀 코리아 발족은 해당 로드맵의 후속 조치다.

5년 뒤 도심 상공 누빌 ‘플라잉카’ 위해 정부-기업 ‘맞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서울 강서구 국립항공박물관에서 개최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UAM) 민간협의체 ‘UAM 팀 코리아’ 발족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손명수 국토부 2차관이 UAM 팀 코리아의 위원장을 맡게 되며, 항공우주연구원, 항공안전기술원이 간사기관 역할을 한다. 업계는 을 하며 업계, 지자체, 학계, 공공기관이 참여한다. 업계는 UAM 기술 개발을, 지자체와 대학은 인프라, 주민 수용성 부문과 중장기 전문인력 양성을 각각 맡게 된다.

UAM 팀 코리아는 향후 UAM 관련 정책 및 연구개발(R&D) 과제 발굴과 실증사업, 지역별 소음·기상·통신 등 실태조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수요처 발굴과 공동 마케팅에도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미래 신산업인 UAM 현실화를 위해 정부가 로드맵을 마련하고 민관이 대거 참여하는 정책 공동체를 만드는 것은 한국이 최초인 만큼 각 기관 간 적극적 협업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

5년 뒤 도심 상공 누빌 ‘플라잉카’ 위해 정부-기업 ‘맞손’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