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美 재무부 조사' 루머에 비트코인, 한시간만 14% 폭락

  •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 2021-04-19 08:54:31
'美 재무부 조사' 루머에 비트코인, 한시간만 14% 폭락
/로이터연합뉴스

비트코인이 미국 재무부의 '돈세탁 조사' 루머로 인해 주말 사이 대폭 하락했다.


CNN 방송은 18일(현지시간) 비트코인 시세가 전날 밤 5만9,000달러대에서 한 시간도 안 돼 5만1,000달러대로 14% 가까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CNBC방송은 이는 지난 14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와 비교하면 사흘 만에 19.5% 폭락한 것이라고 코인데스크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더리움도 최고점 대비 18% 급락했다. 도지코인은 지난주 0.45달러의 최고점에서 주말 0.24달러까지 폭락했으나, 이날 오후 2시 기준 0.31달러로 24시간 전보다 17.5% 급반등한 상태에서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도 일정 부분 낙폭을 만회해 이날 오후 2시 기준 5만5,000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24시간 전과 비교하면 8%대 하락이다.


주요 암호화폐들이 주말 밤 갑자기 급락한 것은 미 재무부가 금융기관들을 상대로 암호화폐를 이용한 돈세탁을 조사할 계획이라는 미확인 루머가 트위터를 통해 번진 여파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한 트윗 루머에 대한 CNBC와 CNN의 확인 요청에 재무부는 답하지 않고 있다.


주요 암호화폐가 루머에 급락한 이번 사례는 여전히 가격 변동성이 극심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CNN은 지적했다. 특히 미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인터넷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이나 영상)을 활용해 장난삼아 만든 도지코인마저 500% 가까이 폭등하면서 가상화폐를 둘러싼 '거품' 논란이 더욱 커졌다고 CNBC가 전했다.


/김연하 기자 yeona@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