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법정화폐' 비트코인, 빈곤국 경제 도약의 사다리될까

해외 근로자 비트코인 본국 송금
더 쉽고 간편...저소득 국가 희망
엘살바도르 다음 주자로 나이지리아 등 거론
법정화폐 실제 활용은 떨어질 수 있어

  • 양오늘 기자
  • 2021-06-18 17:27:09
'법정화폐' 비트코인, 빈곤국 경제 도약의  사다리될까
/출처=셔터스톡

엘살바도르가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BTC)을 법정화폐로 채택한 가운데 암호화폐가 빈곤국 경제를 도약시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


17일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레프는 “국제결제 비용을 절감하는 신기술(암호화폐)은 해외송금에 의존하는 가난한 나라들에 득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지난해 암호화폐 시장 분석업체 체인애널리시스(Chainalysis)도 해외송금 문제를 지적하면서 중남미 국가에서 암호화폐를 법정화폐로 채택하려는 움직임이 일 수 있다고 예측한 바 있다.


엘살바도르는 인구 70%가 은행계좌를 보유하고 있지 않으며, 해외근로자들이 자국으로 송금해오는 돈이 경제 상당수를 지탱하는 구조다. 엘살바도르에서 해외근로자 송금액은 국내총생산(GDP, gross domestic product)의 23%에 육박한다. 이러한 이유로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하면 신규 사용자가 1,000만 명 늘어날 것"이라며 "연간 60억 달러를 이체할 수 있게 하는 BTC는 국가 경제의 가장 빠른 성장 방법"이라고 언급했다.


멕시코 페소에 페그되는 스테이블 코인 PXO 토큰의 공동 설립자인 엘로이사 케데나스(Eloisa Cadenas)는 코인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엘살바도르의 정책이 "그것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돕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산업을 바라보는 관점을 바꿨다”며 "지금까지 비트코인은 돈세탁 사기 수단으로 여겨져 왔을뿐 긍정적인 특성은 상대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제 비트코인은 부유층이나 기업뿐만 아니라 모든 사회경제적 계층에서 이용하는 자산"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케데나스는 엘셀바도르 다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할 국가로 “나이지리아가 다음 차례가 될 수 있다”고 대답했다. 이어 자신의 조국인 멕시코도 엘살바도르처럼 해외송금에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인텔레그래프는 2019년에 해외근로자의 송금액이 GDP의 20%를 넘어선 온두라스도 후보지가 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영국 소재 금융자문사 드비어그룹(deVere Group)의 CEO이자 설립자인 니겔 그린(Nigel Green)도 “통화가 불안정하고 시장 변화에 극도로 취약한 저소득 국가들은 오랫동안 만연한 인플레이션 같은 고통을 겪어왔다”며 “다른 개발도상국들도 엘살바도르의 사례를 따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금융사학자이자 놀 역사 컨설팅의 CEO인 프랭클린 놀(Franklin Noll)은 세계 최초 중앙은행 디지털 통화인 바하마의 샌드 달러와 마셜 제도의 블록체인 기반 통화인 SOV를 예로 들며 "암호화폐는 작은 나라들이 자신들의 필요에 맞춘 자국의 통화 어젠다를 추구할 수 있는 많은 선택지를 열었다"고 말했다.


한편 법정화폐로써 비트코인 역할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코넬 대학의 경제학 교수이자 브루킹스 연구소의 선임 연구원인 에스와르 프라사드는 “불안정하고 수수료가 높은 암호화폐(비트코인)에 의존하는 것은 자포자기나 마찬가지”라며 “비트코인이 싸고 빠르고 효율적인 국경 간 금융 이전을 위한 주요 수단이 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프라사드는 "새로운 금융기술(블록체인)은 해외근로자 송금에 의존하는 가난한 나라들에 확실히 이득이 될 것"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다만 통화와 중앙은행 신뢰도가 낮은 국가에서는 스테이블 코인이 더 나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경제학자 존 호킨스도 "비트코인은 엘살바도르 경제를 더 불안하게 할 수 있다"며 "엘살바도르가 스테이블코인을 채택했다면 상황은 더 단순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비트코인의 변동성을 지적하며 “BTC 가격이 오르면 소비자들이 지불을 꺼리고, 가격이 떨어지면 판매자들이 거래를 꺼리는 문제가 발생한다”며 우려했다.


알리스테어 밀네(Alistair Milne) 영국 러프버러대학 금융경제학과 교수 역시 회의적인 입장이다. 그는 "운용 가능한 환율을 찾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엘살바도르 암호화폐법안이 미국 달러에 대해 특정 환율을 명시하지 않는다면, “기업들은 상당히 불리한 환율을 설정해 BTC를 받아들일 위험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즉 대외적 선언과 현실적인 사용 촉진은 다른 문제라는 것이다. 그는 “만약 법이 특정 환율을 명시한다고 해도 엘살바도르에서 얼마나 많은 거래가 BTC로 이뤄질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양오늘 today@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