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자오 창펑 바이낸스 CEO "워런 버핏, 암호화폐 투자하지 않는 게 낫다"

암호화폐 회의적인 버핏 신경 안써

버핏 참여 안해도 시장은 잘 굴러가

우량주 장기 보유 투자 철학엔 동감

자오 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출처=바이낸스 공식 트위터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최고경영자(CEO) 자오 창펑이 '투자 귀재' 워런 버핏의 비트코인 회의론에 대해 입을 열었다.

25일(현지시간) 자오 창펑 CEO는 "워런 버핏 CEO는 암호화폐에 투자하지 않는 것이 현명할지도 모른다"며 "나는 워런 버핏 회장에게 암호화페에 투자하라고 설득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자오 창펑 CEO는 버핏이 암호화폐 투자하는 것에 대해 되려 우려를 표했다. 그는 "버핏 CEO는 최근까지도 폴더폰을 사용한 것으로 안다"며 "그가 안전하게 암호화폐에 투자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했다. 이어 "우리 어머니는 인터넷을 잘 사용하지 않으시지만, 어머니도 괜찮고 인터넷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 워런 버핏과 같은 억만장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뛰어들지 않더라도 시장에는 아무런 타격이 없다는 설명이다.

워런 버핏/출처=셔터스톡


다만 자오 창펑 CEO는 워런 버핏이 암호화폐에 회의적인 입장인 것과는 별개로 자신의 투자 철학이 그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버핏은 '가치 투자'의 대명사다. 자오 창펑 CEO는 "버핏 CEO가 잘 알고 있는 소수의 주식만 보유하는 것처럼 나도 현재 바이낸스코인(BNB)과 비트코인(BTC)만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워런 버핏은 대표적인 암호화폐 비판론자다. 앞서 그는 비트코인을 '쥐약'에 빗대며 "고유한 가치가 전혀 없는 망상"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암호화폐 관련 사기 피해를 입으신 투자자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click)

홍유진 기자
rouge@sedaily.com
<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