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메디블록, 하버드 의대 MGH와 의료망 구축 나선다

표준화된 데이터 교환시스템 구축 위한 파트너십 체결
"AI플랫폼 접목해 플랫폼 활용범위 높일 것"

  • 김연지 기자
  • 2018-11-08 16:55:14
메디블록, 하버드 의대 MGH와 의료망 구축 나선다
김명찬(왼쪽부터) MGH 선임연구원과 이은솔 메디블록 대표.. /제공=메디블록

국내 헬스케어 블록체인 업체 메디블록이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교 부속병원과 손을 잡았다.

메디블록은 8일 하버드의대 부속병원인 매사추세츠종합병원(MGH)과 3년간 의료망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메디블록과 MGH는 표준화된 데이터 교환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다른 기관들과도 개인건강정보 상호운용성을 증대시키고 데이터 보안성을 높이는 작업을 진행한다. MGH는 하버드 의과대학교 부속병원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오래된 병원이다. 연간 연구비 규모가 1조원에 달할 정도로 연구 진행 또한 활발하다.

메디블록과 MGH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원활한 의료정보 공유가 가능하도록 △표준화된 데이터교환을 위한 전자의무기록 고도화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포함한 네트워크 안정화 △LMIC(The Laboratory of Medical Imaging and Computation·의료기록 및 의료 이미지를 분석하는 컴퓨터 전산 방법 연구실)에서 개발한 인공지능(AI) 서비스 적용 △2차 의견서비스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은솔 메디블록 공동대표는 “미국 최고의 병원으로 평가받고 있는 MGH와의 협력을 통해 해외에서도 메디블록 플랫폼을 검증할 기회를 얻었고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함께 접목해 플랫폼의 활용범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MGH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찬 MGH 선임연구원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의료정보 시스템들이 대륙 간에서도 안정적으로 쓰일 수 있게 참고할 만한 기술 표준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