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장화진 한국IBM 대표 "2019년은 블록체인 상용화의 해"

"IBM 상용화 사례, 다양한 산업군서 나올 것"
금융, 물류, 유통 주목...송금 네트워크 등 박차
"토큰 이코노미 중요…고객사 퍼블릭 체인 도울 것"

  • 김연지 기자
  • 2019-01-03 14:33:59
장화진 한국IBM 대표 '2019년은 블록체인 상용화의 해'
장화진 한국 IBM 대표./ 사진= IBM 제공

“2019년은 블록체인 생태계가 확장되면서 기술이 소비자의 생활에 스며드는 해가 될 겁니다. IBM 또한 올해 다양한 산업별로 블록체인 상용화 사례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장화진 한국 IBM 대표는 3일 IBM 본사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소비자도 모르게 어느새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를 사용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 대표는 이미 일부 해외 은행들이 블록체인 신분증 토큰을 가지고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유동화하는 등 사용 사례가 있다며 국내에서도 이 같은 움직임이 나타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정부에서도 올해 250억원의 예산을 마련해 공공 블록체인 사업을 한다”며 “투표와 물류 등 여러 분야에서 쓰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지난해 암호화폐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았지만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에 대한 업체들의 관심은 점점 커져갔다”며 “비트코인이 화두가 됐던 2017년 대비 블록체인 프로젝트 수는 지난해 2.6배 가량 늘어났고, 트레이드렌즈와 푸드트러스트와 같이 블록체인을 상용화하려는 네트워크 또한 등장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부터 블록체인 PoC(개념증명) 프로젝트를 진행해오던 IBM은 지난해 블록체인 기반의 물류운송 플랫폼인 트레이드렌즈와 블록체인 기반의 식품유통 시스템 푸드트러스트 등 10개의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장 대표는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기업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블록체인은 신뢰를 제공하는 거래 체인”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기업들도 이제는 인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IBM이 주목하는 블록체인 상용화 산업군은 금융, 물류, 유통이다. 장 대표는 “특히 금융 분야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송금할 때 비용을 내지 않거나 싸게 송금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형성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IBM은 토큰 이코노미 구축에도 힘을 쓰고 있다. 장 대표는 IBM이 개발에 참여한 플라스틱뱅크 사례를 소개했다. 플라스틱뱅크는 중미 국가 아이티에서 주민들이 바닷가에 떠돌고 있는 폐플라스틱을 모아오면 식료품 구입, 학비 충당 등에 활용할 수 있는 토큰을 지급하는 프로젝트다. 국가 자체가 금융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환경에 놓여있어서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이들의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러한 움직임이 더더욱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IBM에서 토큰 이코노미 생태계에 참여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장 대표는 “IBM에서 자체적으로 토큰 개발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파트너사와 함께 달러와 연동된 토큰을 개발한 사례는 있다. 고객사가 원한다면 퍼블릭 블록체인 개념을 도입해 개발에 참여하고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답했다. 그는 “퍼블릭 블록체인의 좋은 사용 사례를 섞으면서 하이브리드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현재 IBM은 일부 지자체와 지역 토큰을 만드는 프로젝트와 관련해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