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삼성전자 “통신사업자와 협력, 블록체인 신분증·지역화폐 등 활성화"

채원철 전무 "갤럭시S10은 블록체인 생태계 첫걸음"

  • James Jung 편집장
  • 2019-05-13 15:43:44
삼성전자 “통신사업자와 협력, 블록체인 신분증·지역화폐 등 활성화'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에 이어 블록체인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채원철 전무는 13일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에서 “갤럭시S10 시리즈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계속해서 블록체인 보안과 편의 기능을 고도화하고 기술의 지평을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채 전무는 “갤럭시S10에 이어 블록체인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도 점차 확대하고 한국, 미국, 캐나다에 이어 서비스 대상 국가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통신사업자들과 협력해 블록체인 신분증과 지역 화폐 등 관련 기술을 활성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갖춰 개인증명 수단인 ‘개인키’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게 했다. 별도의 하드웨어 월렛이 없어도 다양한 블록체인 앱에서 결제, 송금 등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채 전무는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별도의 보안 운영체계(Secure OS)에서 동작하며, 스마트폰이 해킹당하면 녹스(Knox)를 활용해 기능을 정지시킬 수도 있다”며 강력한 보안 체계를 강조했다.

채 전무는 “갤럭시 스마트폰은 블록체인 서비스가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는 통로가 될 수 있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소비자들 역시 스마트폰에 안전하게 자산을 보관하면서 새로운 블록체인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James Jung기자 jms@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