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코인원이 암호화폐 상장·폐지 기준을 공개했다

비즈니스 모델·지배구조·토큰 분배계획 등 상장 기준 공개
법적 문제·기술력 부족 등 상장 폐지 기준도 명확히 해
사내 그로스(Growth) 조직 신설…상장위원회와 함께 심사
차명훈 대표 "투명성 제고해 업계 선순환에 기여하겠다"

  • 박현영 기자
  • 2019-08-13 11:35:21
코인원이 암호화폐 상장·폐지 기준을 공개했다
/셔터스톡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이 상장 심사 및 폐지 기준을 공개했다. 심사 기준을 명확히 공개함으로써 더 공정한 투자환경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코인원은 프로젝트가 속한 기업이나 재단 정보, 비즈니스 모델, 시장성, 기술 등 총 9가지의 기준으로 상장 심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 법적 문제, 기술력 부족 등 4가지 기준에 의해 상장 폐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코인원, 어떤 프로젝트 상장하나?
코인원이 밝힌 상장 심사 기준은 ▲비즈니스 모델의 지속가능성 ▲지배구조의 투명도 ▲토큰 분배계획 ▲프로젝트 팀이 제시하는 가치와 비전 ▲프로젝트가 대체 가능한 시장 규모 ▲실제 사용성(Use case) ▲팀 구성 인력 ▲프로젝트 팀의 로드맵 달성률 ▲시장성이다.

코인원은 “중장기적인 수익 모델이 정립돼있는지를 검토하며, 재단과 개발회사로 구성되는 지배구조와 토큰 발행량 및 분배 계획 등을 확인함으로써 프로젝트 사업성을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로젝트가 대체하고자 하는 시장 규모도 파악한다”며 “해당 시장이 특정 서비스 또는 디앱(DApp,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에 한정될 경우 규모 확장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코인원의 상장 기준에 부합하는 프로젝트는 심사 대상 프로젝트 전체의 5%에 불과하다.

코인원은 상장 폐지 기준도 밝혔다. ▲범죄, 시세조작 및 시장교란 등의 법적 문제 ▲제품 개발 진행 미비, 블록체인 기술 부족 등의 기술 문제 ▲최소 거래량 미달, 거래 지속성 부족 등의 시장성 문제 ▲프로젝트 팀의 해산이나 파산 등의 팀 영속성 문제 등이 그 기준이 된다.

‘깜깜이’ 거래소 상장 기준…코인원 “상장심사위원회-그로스(Growth) 조직 협업으로 투명성 제고”
그동안 다수의 암호화폐 거래소는 상장 심사 기준을 제대로 공개하지 않았으며, 몇몇 거래소는 프로젝트 팀에 거액의 상장 수수료를 요구하는 등 논란을 빚어왔다. 이와 달리 코인원의 경우 홈페이지 문의센터에서 상장 지침을 간략하게 공개한 바 있으며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는 뜻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코인원 역시 최근 카카오의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기반 암호화폐들을 우선 상장하면서 상장 심사 기준이 다소 불투명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코인원은 상장 기준을 제대로 공개함으로써 신뢰를 확보할 계획이다.

코인원은 현재 대표(CEO), CTO(최고기술책임자), CGO(최고성장책임자), 자체 리서치센터 연구원 등으로 이루어진 상장심사위원회에 심사 권한을 부여하고 있다. 또 최근 새롭게 ‘그로스(Growth, 성장) 조직’을 신설해 정보 공시, 기술 감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코인원 관계자는 “상장심사위원회와 그로스 조직 간 협업으로 최종 상장 여부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암호화폐 업계는 아직 관련 규제와 기준이 없어 거래소 자체의 명확한 상장 심사기준을 제시하는 것이 업계 투명성과 신뢰도 제고에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코인원은 상장 제도 확립을 통해 좋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상장하고, 투자자들에게는 명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업계의 선순환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