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UDC 2019]유엔세계식량계획, 블록체인 기술로 난민 10만명 지원했다

WFP, 인도주의 지원에 블록체인 기술 활용
현금 기반 지원 효율성 높아져…수수료 절감·기술적 문제 해결
블록체인 기술로 지원 대상 개인정보도 보호
요르단 난민 지원하는 '빌딩 블록스' 프로젝트에 이더리움 블록체인 쓰여

  • 박현영 기자
  • 2019-09-05 13:31:10
[UDC 2019]유엔세계식량계획, 블록체인 기술로 난민 10만명 지원했다
5일 인천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UDC 2019)’에서 후만 하다드(Houman Haddad)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신기술 책임자가 발표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이 인도주의적 지원에 활발히 쓰이고 있다. 현금 기반 지원 ‘CBT(Cash-Based Transfer)’의 효율성을 높일뿐더러, 지원 대상의 개인 정보를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5일 인천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UDC 2019)’에서 후만 하다드(Houman Haddad)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신기술 책임자는 인도주의적 지원에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설명했다. 또 WFP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요르단 난민을 지원한 ‘빌딩 블록스(Building Blocks)’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블록체인, 인도주의적 지원에 어떻게 활용될까?
우선 블록체인 기술은 기존 금융 시스템에 비해 효율적인 CBT를 가능하게 한다. 세계 여러 기관이 서로 다른 금융 시스템을 쓰는 탓에 그동안 CBT는 수수료 문제, 기술적 문제를 겪어왔다. 하지만 하나의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CBT가 이루어질 경우 여러 기관의 공동 지원 채널이 구축되는 것이므로 기술적 문제가 사라진다. 현금으로 지원하면서도 송금 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다.

CBT에서 중요한 회계 처리도 훨씬 편해진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면 은행 계좌가 없는 사람들에게도 암호화폐를 통한 금액 지원이 가능하다. 지원 내역은 블록체인에 투명하게 남는다. 기부금이 얼마나 모였는지, 어떻게 사용됐는지도 투명하게 공개된다.

지원 대상의 개인 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것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지원의 장점이다. 난민처럼 개인 정보 보호가 중요한 지원 대상일 경우, 유엔은 지원 대상에게 무작위로 고유 번호를 배정한 뒤 이 고유 번호를 해싱(Hashing)해 블록체인에 올린다. 블록체인상 고유 번호로 지원 대상 개개인을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지만, 번호는 해싱되므로 개인 정보를 알 순 없다. 지원 여부를 정확히 파악하면서도 지원 대상의 정보는 보호할 수 있다.

WFP는 이 같은 블록체인 기술의 장점을 ‘빌딩 블록스’ 프로젝트에 적용했다. 지난 2017년 시작된 빌딩 블록스 프로젝트는 요르단 난민의 생체정보를 이더리움 블록체인에 저장하고, 그 정보를 기반으로 난민에게 암호화폐를 지원한다. 난민은 제휴 식품점의 계산대에서 생체정보를 확인받고 식품을 구입할 수 있다. 현재 빌딩 블록스 프로젝트의 수혜자는 10만 6,000명에 달한다. 하다드 신기술 책임자는 “난민들의 정보를 보호함은 물론, 블록체인 네트워크상 지원으로 송금 수수료도 절감했다”며 “100만 달러의 수수료 절감 효과를 봤다”고 말했다.

지원 과정상 어려움은?
그러나 블록체인 기술을 더 활발히 활용하기 위해선 넘어야 할 산도 존재한다. 하다드 책임자는 “난민 중 일부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힘든 환경에 놓여있다”며 “디지털 기기를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인 디지털리터러시(Digital Literacy)가 부족한 사람들도 많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을 통해 지원받으려면 디지털 기기가 존재해야 하는데, 이를 활용하기 힘든 상황이거나 활용할 수 없는 난민이 있어 지원이 어렵다는 것이다. 다만 그는 “이런 문제는 시간이 해결해줄 문제”라며 “난민들의 스마트폰 활용 비율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활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근본적인 문제점도 있다. 하다드 책임자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금액을 지원할 경우 암호화폐를 활용하게 되는데, 암호화폐는 가격이 변동할 수 있고 일부 국가에선 불법이다”라며 “WFP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