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부산시, '블록체인 창업촉진지구'로 서면·문현 선정

블록체인 규제자유 특구와 별개로 진행…겹치는 지역에는 혜택 병행 지원

  • 노윤주 기자
  • 2019-09-17 16:54:41
부산시, '블록체인 창업촉진지구'로 서면·문현 선정
/=셔터스톡

부산시가 서면·문현지구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창업촉진지구’ 대상지로 선정했다.

17일 부산시는 ‘창업촉진지구 지정계획안’을 발표했다. 창업촉진지구는 부산시 내 각 지역마다 특정 기술 창업을 활성화하고 민간 창업생태계 중심의 상호교류·협력·집적화 등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지난 7월 지정된 블록체인 규제자유 특구와는 별개로 진행한다.

이날 발표된 지정 대상지는▲센텀지구(ICT·콘텐츠·게임) ▲서면·문현지구(핀테크·블록체인) ▲부산역·중앙동지구(서비스·물류·전자상거래) ▲사상스마트시티지구(기술제조) ▲영도지구(해양산업) 등 5곳으로 총 2,530만 2,000㎡(765만 4,000평) 규모다.

선정 기준은 접근성, 창업 인프라 집적도, 특화산업 연계·장기발전 가능성 등이다. 부산시는 내달 17일까지 시민 의견을 수립한 후 11월 중 공청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종 확정 내용은 12월 고시 예정이다.

블록체인 규제자유 특구로도 선정된바 있는 센텀, 영도, 중앙동, 남포동 일대 지역에는 창업촉진지구 및 규제자유 특구 혜택을 병행 지원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창업촉진지구는 실질적인 창업자 지원이 목적”이라며 “창업촉진지구를 중심으로 국내외 우수한 투자자와 창업자를 연결해 지역 기술창업 시장 규모를 꾸준히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