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D:FINE]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2.0 나오면 떠났던 디앱 다시 돌아온다”

  • 박현영 기자
  • 2019-09-30 13:34:09
[D:FINE]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2.0 나오면 떠났던 디앱 다시 돌아온다”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공동창시자 / 사진=디파인 컨퍼런스 제공

이더리움은 현재 PoS(Proof of Stake, 지분증명) 기반의 이더리움 2.0을 개발 중이다. 이더리움 1.0의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느린 거래 처리속도와 확장성 부족 문제를 개선하려는 취지다. 하지만 이더리움 2.0 출시가 기존 출시 예정보다 미뤄지면서 이더리움을 떠나는 디앱(DApp,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이 생겼다.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Vitalki Buterin)은 30일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코리아블록체인위크(KBW 2019)’ 기자간담회에서 이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부테린은 “지금 이 순간에도 이더리움으로 되돌아오는 디앱이 있다”며 “이더리움 2.0이 구현할 확장성이나 거래 처리속도는 디앱들을 다시 끌어모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부테린이 주목하고 있는 디앱들은 탈중앙화 금융(De-fi, 디파이) 프로젝트다. 그는 “요즘은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와 보안을 강화한 지갑 서비스에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비탈릭 부테린은 앞서 진행된 ‘디파인(D:FINE)’ 강연 세션에서도 이더리움 활용 프로젝트의 좋은 사례로 디파이 서비스 메이커다오(MakerDAO)를 언급했다.

또 그는 디앱뿐 아니라, 이더리움의 확장성을 개선하기 위한 프로젝트에도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부테린은 “플라즈마처럼 메인체인과 연관해 확장성을 개선하려는 프로젝트가 유용하다”며 “한국에서는 플라즈마를 개발 중인 온더 팀이 눈에 띈다”고 전했다. 국내 블록체인 기업 온더는 앱 구동이 가능한 플라즈마 ‘토카막 네트워크(Tokamak Network)’를 개발하고 있다.

아울러 부테린은 이더리움 2.0의 개발 진행 상황도 밝혔다. 그는 “이더리움 2.0은 오는 1월 출시될 예정이며, 이전에 퍼블릭 테스트넷 2.0이 먼저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퍼블릭 테스트넷 2.0은 PoS 합의알고리즘의 보안 감사를 위한 절차다. 그는 “이더리움 2.0 네트워크 상에서 스마트 컨트랙트를 설계하고 앱을 개발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