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페이프로토콜 “블록체인의 철학이 아닌 시장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

  • 조재석 기자
  • 2019-12-05 15:54:01
페이프로토콜 “블록체인의 철학이 아닌 시장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
페이프로토콜 황용택 대표는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시장에 접근하는 관점을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조재석 기자

“결제 시장의 고민은 무엇이고, 블록체인 기술은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 다날의 페이프로토콜은 이런 고민에서부터 시작한 암호화폐 프로젝트입니다.”

결제대행사 다날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페이프로토콜’ 황용택 대표는 5일 르메르디앙서울 에서 열린 핀테크·블록체인 콘퍼런스 ‘FinD 2019’에서 위와 같이 말하며 ‘블록체인 산업의 관점’과 ‘시장의 필요성’에는 괴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은 흔히 가상 자산에 가치를 부여하는데 성공한 대표적인 암호화폐로 손꼽힌다. 하지만 현실에서 쓸 수 있는 곳이 마땅치 않다. 토큰화(Tokenization)에 성공했을지는 몰라도 시장에서는 받아들여지진 못한 것이다.

황용택 대표는 기존 화폐 시스템이 가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했던 그동안의 암호화폐가 과연 ‘시장의 관점’에서도 필요성을 충족시켰나 물음표를 던졌다. 황 대표는 “화폐를 지향했던 비트코인은 중앙집권화를 향한 저항성과 분산장부를 기반으로 하는 중간자 배제라는 두 가지 특징을 지녔다”라며 “이런 장점은 블록체인 산업의 관점에서 중요하지만, 기존 결제 시장이 가진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줄 수 있을지에 대한 답은 제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페이프로토콜은 결제 시장이 가진 문제는 무엇이고, 이를 블록체인 기술로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를 고민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결제 단에서는 다양한 결제 방식과 지불 수단 그리고 중개자가 생기며 편리함을 얻은 대신 시간과 비용(수수료)이 높아졌다”며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중간자를 배제하고 데이터의 정합성을 확보해 시간을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제는 시장의 수용이었다. 앞서 말한 BTC와 ETH처럼 페이코인(PCI)에게도 시장의 수용을 이끌어내는 것은 넘어서야 할 벽이었다. 페이프로토콜은 이를 다날이라는 PG사를 중간 단계에 끼워 넣음으로써 해결하려고 한다. 황 대표는 “중간자를 모두 배제하자는 블록체인의 철학을 포기하는 대신, 중간자를 최소한으로 줄이는 것이 저희의 목표”라며 “페이코인을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PG 기반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인 셈”이라고 말했다. 믿을 수 있는 PG사를 결제 단계에 남겨둠으로써 낮은 수수료, 낮은 변동성, 빠른 처리속도의 장점을 모두 취할 수 있을 거란 기대다.

황 대표는 중국이 발행 준비 중인 DCEP(Digital Currency&Electronic Payment)를 언급하며 내년부터는 글로벌 가상자산의 경쟁이 본격화될 것을 예고했다. 이어 황 대표는 “페이코인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상용화에 앞장 서 있는 암호화폐라 생각한다”며 “한국이 글로벌 화폐 전쟁에서 주도권을 가질 수 있도록 페이코인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재석기자 cho@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