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암호화폐 도난·피해보상이 빗썸 당기순이익에 큰 영향 줬다

이오스 도난, 보이스피싱, 고객 피해보상금 등 총 478억 원어치 암호화폐 손실

  • 노윤주 기자
  • 2020-04-06 17:19:00
암호화폐 도난·피해보상이 빗썸 당기순이익에 큰 영향 줬다
/출처=셔터스톡

빗썸은 지난해 768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하지만 당기순이익은 373억 원 수준이다. 이 같은 현격한 차이는 영업외비용으로 잡힌 ‘가상자산감모손실’에서 비롯됐다. 감모손실이란 기업이 보관 중인 자산의 분실, 파손, 도난 등으로 발생한 손실을 말한다.

6일 빗썸코리아가 공개한 기업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빗썸의 2019년 가상자산감모손실 금액은 478억 8,632만 4,800원이다. 여기에는 지난해 3월 있었던 이오스(EOS) 도난 금액도 포함돼 있다. 빗썸은 당시 EOS 300만 개를 도난당했다. 당시 시세 기준 145억 원 상당이다. 71억 원 상당의 리플(XRP) 2,020만 개도 이때 외부로 유출됐다.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손실 △금융사고로 인한 고객 피해보상 등도 이 계정에 해당한다. 일례로 빗썸은 지난 2018년 해킹 사고로 암호화폐 입출금을 중단하고 이에 대한 보상으로 에어드롭을 진행한 바 있다. 올해 1월에는 재단이 부정 입출금·거래를 진행한 베넷핏(BNP) 투자자들에게 5억 5,000만 원을 보상하기도 했다. 2019년에는 어떤 부분에서 투자자 보상을 진행했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빗썸코리아는 2019년 △매출액 1,446억 원 △영업이익 677억 원 △당기순이익 372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당기순손실 2,057억 원의 적자를 냈지만, 올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노윤주기자 daisyroh@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