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부산항만공사, 블록체인 등 활용해 ‘무인 자동화 기반 스마트 물류시스템’ 개발한다

  • 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 2020-07-06 12:22:56
부산항만공사, 블록체인 등 활용해 ‘무인 자동화 기반 스마트 물류시스템’ 개발한다

부산항만공사가 블록체인 등을 홀용해 무인 자동화 기반 스마트 물류 시스템을 개발한다.


6일 부산항만공사는 ‘2020년 지역의 미래를 여는 과학기술 프로젝트 사업’에서 제안한 ‘지능형 무인자동화 스마트물류 시스템 구축’ 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역의 미래를 여는 과학기술 프로젝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부산광역시가 지원하고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재)부산산업과학혁신원이 평가·관리하는 프로젝트이다. 지역의 사회·경제·산업적인 특성을 감안해 미래 산업 발전에 영향력이 높은 핵심기술의 개발을 지원한다.


부산항만공사가 진행하는 본 사업은 총 9개의 유관기관 및 전문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추진한다. 부산항만공사가 총괄 주관기관을 담당하고 한국해양대학교와 부산테크노파크가 협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부산 내 물류·자동화·IT 전문기업인 ㈜토탈소프트뱅크, ㈜쿨스 등과 자율주행 전문기업 ㈜에이다스원도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이번 사업수행기간은 총 5년으로 기초 및 원천 기술을 개발하는데 3년, 사업화를 위한 R&D를 2년간 진행한다. 국비 57억 원과 시비 57억 원 등 114억 원을 지원받는다. 앞으로 ▲ 항만 내 안전과 자동화를 위한 스마트 센서의 국산화 및 응용기술, ▲ 지능형 IoT(사물인터넷) 기반 물류센터 내 시설과 장비의 스마트 기술, ▲ 블록체인/LPWA(저전력 광역 네트워크) 기반의 스마트 화물통합관제 서비스 플랫폼 기술 등에 대해 연구한다.


이번에 개발하는 기술의 공간적 범위는 항만공간과 항만배후단지 내 물류센터 등 수출입 물류 체계와 경로가 모두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부산항만공사는 “향후 항만과 물류센터에서 운용하는 시설·장비뿐만 아니라 입출항 선박과 운송화물의 상태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블록미디어와의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원문 기사 보기☜)




/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