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인공지능으로 달리는 배달 라이더…“부릉 10건 중 6건 AI로”

생산성 11% 늘어
초보 라이더 활용도 높아

  • 박호현 기자
  • 2020-08-06 16:45:14
인공지능으로 달리는 배달 라이더…“부릉 10건 중 6건 AI로”

수많은 배달 주문을 처리하는 배달 라이더들이 이제 인공지능(AI)을 활용하고 있다. 메쉬코리아는 이 같은 AI를 적극 활용해 라이더 생산성과 이용률을 늘리고 있다.

6일 메쉬코리아는 AI를 활용한 추천배차 서비스를 적용한 후 라이더 배송 업무 생산성이 기존 대비 11% 늘었다고 밝혔다. 생산성은 1시간 내 최대 배송 건 수를 의미한다. 지난해 시작된 추천배차 기능을 사용하는 라이더들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생산성도 기존 대비 최대 11% 증가했다.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8월 일부 지역에서 추천배차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추천배차는 메쉬코리아의 AI데이터 엔진을 통해 가장 효율적인 배송 주문을 자동으로 배차하는 서비스다. 라이더가 추천배차 기능을 활성화 하면 주문을 수동으로 선택하지 않아도 라이더의 현재 위치와 주문 수행 상황, 예상되는 배송 품질 등을 고려해 최적화 된 주문이 자동 배차된다.

이 같은 추천배차 이용률은 지난 2월 둘째 주엔 주간 사용률 80%를 넘겼다. 월 기준으로는 지난해 9월 31%에서 지난 3월 77%까지 2배 이상 늘었다. 4~5월엔 60%를 유지하고 있다. 추천배차 서비스 지역에서 부릉 라이더가 수행한 배송 10건 중 6건이 AI기반 인 것이다.

메쉬코리아의 AI는 실리콘밸리 출신 김명환 전 링크드인 엔지니어가 주도하고 있다. 스탠포드대에서 전기공학, 통계학 박사를 받고 실리콘밸리서 일하다 지난해 합류했다. 김명환 메쉬코리아 데이터사이언스실장은 “추천 배차는 초보 라이더들에게 필수적인 시스템”이라며 “초보 라이더처럼 사람을 도와주는 AI가 부릉 추천배차의 목표”라고 말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이사는 “메쉬코리아는 라이더들이 지속가능하고 안전하게 수입을 올릴 수 있는 건강한 배송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최고의 IT 기술을 적용하고 고도화해나가고 있다”며 “AI 기술을 통해 물류 서비스와 시장을 디지털화하여 새로운 물류 스탠다드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