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앗 뜨거워', 암호화폐 불장에 주요 거래소 거래량도 ‘화끈'

코로나19 위기 극복, 각국 유동성 확대
비트코인으로 자금 유입...암호화폐 가격 상승
주요 거래소들, 거래량 증가로 이어져

  • 도예리 기자 yeri.do@
  • 2021-03-04 10:37:41

코로나19 이후 전세계 중앙은행들이 위기 극복을 위해 유동성 확대에 나서면서 비트코인을 중심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레이스케일을 비롯한 대형 기관들이 비트코인 투자에 나서고, 일반 기업들까지 가세하면서 비트코인 불장(Bull Market)이 펼쳐지고 있다. 비트코인이 점차 가치 저장의 수단을 넘어 투자 자산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이다.


암호화폐 불장의 신호는 현물 거래소에서 암호화폐 가격이 오른 것 외에도 여러 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파생상품 거래소들의 거래량과 미결제약정이 최고치를 연일 돌파하고 있는 것이 대표적이다.


암호화폐 분석업체 스큐에 따르면, 비트코인 선물의 미결제약정(Open Interest)는 최초로 140억 달러(약 15조 6,700억원)을 돌파했다. 이는 선물 및 옵션시장에서 계약을 맺은 후 그대로 보유하고 있는 투자자가 많다는 의미이다. 암호화폐 시장 강세 전망에 힘이 실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앗 뜨거워', 암호화폐 불장에 주요 거래소 거래량도 ‘화끈'
/출처=스큐

'앗 뜨거워', 암호화폐 불장에 주요 거래소 거래량도 ‘화끈'

주요 거래소들의 비트코인 미결제약정 규모와 거래량의 상관관계는 높다. 시카고상품거래소인 CME를 제외한 해외 파생상품 거래소들의 비트코인 거래량은 60억 달러(약 6조 7,400억원)를 훌쩍 넘어서고 있다. 암호화폐 분석업체 스큐의 자료에 따르면, 이는 현물 거래량의 20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비트코인을 포함한 모든 암호화폐에 대한 거래량으로 산정하면 수백억 달러에 달한다. 최근 바이비트는 일 거래량 300억 달러(약 33조 7,400억원) 돌파를 기념해 무기한 계약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총 6만 테더(USDT) 증정금 규모의 이벤트를 오는 9일(화)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수백개의 계약을 제공하고 있는 바이낸스와 후오비와 달리, 10개의 계약을 제공하고 있는 바이비트에게는 놀라운 기록이다. 암호화폐 불장의 반사이익을 제대로 누리고 있는 셈이다.



'앗 뜨거워', 암호화폐 불장에 주요 거래소 거래량도 ‘화끈'
/출처=코인마켓캡

글로벌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순위에서 상위 5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바이낸스와 오케이이엑스(OKEx), 바이비트, 후오비는 모두 마진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투자자들이 일정 금액을 거래소에 예치하고 원하는 암호화폐를 공매수 혹은 공매도하는 거래 방식이다. 트레이더들간의 계약을 조건으로 호가에 주문이 체결될 가능성이 높고 체결 속도가 높은 풍부한 유동성과 높은 거래량이 거래소를 선택하는 기준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이다. 현물거래와 달리 하락장에서도 수익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매일 수조원 규모로 커져가고 있는 시장이다.


파생상품은 선물, 옵션, 스왑, 차액결제거래(CFD), 상장지수펀드(ETF)등 종류가 매우 다양하다. 바이낸스와 OKEx, 바이비트, 후오비는 만기일이나 정산일이 없는 무기한 계약 파생상품 거래를 제공하고 있다. 말그대로 무기한 이어지는 파생상품 계약인 것이다. 레버리지를 활용해 기본 자산에 더해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겠지만 리스크도 매우 높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하는 시장이기도 하다. 각 거래소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와 시스템을 제대로 파악해야하는 이유이다. 바이낸스는 최대 125배 레버리지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나머지 OKEx, 바이비트, 후오비는 100배까지 지원한다. 수수료 기준으로는 바이비트가 0.05%로 가장 저렴하다. 시장에 유동성을 제공하는 메이커 트레이더들에게는 0.025%의 수수료를 보상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매일 수십조원에 달하는 거래가 체결된다고 하니 이쯤에서 의문이 생길 것이다. 수많은 암호화폐로 오가는 계약건의 물량을 과연 버텨낼 수 있을까. 여기서 각 거래소의 기술 시스템을 주목해야 한다. 바이비트는 출범 후 3년 동안 높은 거래량에도 오버로드와 서버다운 현상이 없는 기술적 우수함을 드러내오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높은 거래량을 뒷받침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사용자들의 수익 창출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의 대형 헤지펀드와 금융기관들이 비트코인에 적극 투자하고 있는 추세에 따라 각국 당국에서는 관련 규제와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구체적인 규제와 정책에 발맞춰 안정적인 거래 환경을 구축한 거래소만이 투자자들의 신뢰를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도예리 기자 yeri.do@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