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머스크가 쏘아올린 ‘친환경 암호화폐’ 논의...비트코인 대체할 암호화폐는?

  • 양오늘 기자
  • 2021-05-14 17:39:22
머스크가 쏘아올린 ‘친환경 암호화폐’ 논의...비트코인 대체할 암호화폐는?
사진출처=셔터스톡

테슬라가 환경오염을 이유로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발표하자 업계의 관심이 ‘친환경 암호화폐’로 쏠리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트위터에서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 지원을 일시 중단한다며 “채굴에 쓰이는 화석연료로 인한 환경오염을 우려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 결정이 테슬라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지표가 악화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봤다.


비트코인은 합의 알고리즘으로 작업증명(PoW)을 채택하고 있다. PoW란 특정 해시값(목표값)을 찾기 위해 반복 연산을 수행하는 방식이다. 연산 수행을 통해 블록을 생성하는 ‘채굴’을 하면 채굴자에게 보상으로 비트코인아 주어진다. 이러한 연산 수행을 위해서는 대량의 에너지가 필요하다.


PoW의 대안으로 지분증명(PoS)이 부상한 이유다. PoS는 화폐를 더 많이 소유한 참가자가 블록을 우선적으로 생성할 수 있게 하는 하는 방식으로, PoW에 비해 자원 소비가 적다.


리플(XRP)과 스텔라(XLM)도 비트코인의 대안으로 거론된다. 리플과 스텔라는 미리 채굴된 토큰을 사용하기 때문에 에너지 사용이 최소화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에미 요시카와 리플 부사장은 “비트코인은 거래 하나당 951.58kwh가 들지만 XRP이 소모하는 에너지는 거래 건당 0.0079kwh 뿐”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양오늘 today@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