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16개 은행 참여한 DID 연합체 출범...8월 서비스 출시

출처=금융결제원


KB국민은행, NH농협 등 은행권을 중심으로 한 분산ID(DID, Decentralized Identifier) 연합체가 출범했다. 기존 DID연합체가 기술 기업 중심으로 구축됐다면 이번 연합체는 금융권을 중심으로 만들어졌단 점이 특징이다. 이로써 국내 DID 관련 얼라이언스는 5개가 됐다.

12일 금융결제원은 국내 16개 은행과 함께 ‘금융 분산ID 추진 협의회’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 NH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SC제일은행, 하나은행,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케이뱅크 등 16개 시중 은행이 협의회에 참여했다.



금융 분산ID 추진 협의회는 오는 8월 중으로 은행 공동 정보지갑서비스 ‘마이인포’를 출시할 예정이다. 마이인포는 은행과 공공기관에서 발급한 DID를 담을 수 있는 스마트폰 앱 안의 정보 지갑이다. 뱅크사인을 뱅크아이디로 전환한 서비스를 먼저 마이인포에 적용해 16개 은행에서 간편로그인 및 이체에 이용할 방침이다. 금결원 관계자는 “기존에 은행 공동 블록체인 인프라가 있었고, 해당 인프라를 전환해 다시 분산ID 개념으로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처=금융결제원.


고객은 은행 앱 안에 설치한 마이인포(인앱방식)를 이용하거나 별도 마이인포앱(은행 공동이용)을 설치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향후 협의회는 은행 발급증명서 확대와 행정안전부 모바일신분증 연계 등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금융 분산ID 추진협의회는 DID 기술을 제공하는 기업이 아니라 DID 서비스를 직접 이용하는 금융권 중심으로 이뤄졌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존 국내 DID 얼라이언스 4개는 기술 기업을 중심으로 꾸려졌다. 라온시큐어가 주축인 DID얼라이언스, 아이콘루프가 만든 마이아이디얼라이언스, SKT가 이끄는 이니셜컨소시엄, 코인플러그가 중심인 마이키핀얼라이언스 등이 있다.

관계자는 “은행권 분산신원증명 서비스 추진에 있어 은행 대표기구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며 “은행 중심 비즈니스 모델 발굴, 상용화는 물론이고 은행 공동 목소리를 정책당국에 전달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암호화폐 관련 사기 피해를 입으신 투자자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click)

도예리 기자
yeri.do@decenter.kr
<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