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MZ세대 재테크는 ‘부동산’···10명 중 4명 가상자산 투자 경험

전경련, 2030 세대 설문 조사



MZ세대(1980~2010년 출생자)는 미래 재테크 수단으로 부동산을 가장 선호했다. 또 10명 중 4명은 가상자산을 투자해본 경험이 있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030세대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한 재테크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36.1%가 앞으로 자산 증식을 위해 가장 필요한 재테크 수단으로 부동산을 꼽았다고 22일 밝혔다. 이어 주식(32.4%)과 가상자산(13.1%), 예·적금(8.0%)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현재 가장 많이 활용하는 재테크 수단은 예·적금 37.5%, 주식 33.0%, 가상자산 10.3%, 부동산 9.8%으로 조사됐다. MZ세대가 현재 부동산 가격 급상승과 경제적 여력의 한계로 부동산에 투자하지 못하고 있지만, 부동산을 가장 중요한 재테크 수단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응답자의 40.5%는 실제로 가상자산에 투자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자산 투자 규모는 100만원 미만 31.4%, 100만~500만원 31.1%로 62.5%가 소액 투자로 분류됐다. 가상자산에 1억원 이상을 투자했다는 응답자는 2.8%로 조사됐다.

가상자산에 대해 34.9%는 자산증식을 위한 투자수단으로, 11.6%는 대체 결제 수단으로 인식했다. 반면 실체 없는 투기 수단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43.7%에 달했다.

가상자산에 투자한 이유에 대해서는 ‘근로소득만으로는 자산 증식이 어려워서’라는 답변이 49.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주변에 이익을 본 사람이 많아서’(15.0%), ‘소액 투자로 고수익이 기대돼서’(13.4%), ‘부동산 가격 상승 등으로 진입장벽이 높아서’(11.2%) 등의 순이었다.

전경련 관계자는 “MZ세대가 부동산과 가상자산에 매달리지 않도록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관련 사기 피해를 입으신 투자자 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click)

임진혁 기자
liberal@sedaily.com
<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메일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