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같은 규모 거래량 반복된다면…“암호화폐 자전매매 의심 가능”

코인원 리서치센터, 자전매매 판별법 제시
보편적인 활동시간 벗어나거나, 오더북보다 큰 규모 거래도 자전매매 가능성
거래량 규모는 눈속임도 존재…이어지는 거래량까지 확인해야

  • 박현영 기자
  • 2018-12-04 11:04:13
같은 규모 거래량 반복된다면…“암호화폐 자전매매 의심 가능”
출처=셔터스톡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같은 규모의 거래량 주문이 반복적으로 체결될 경우, 자전매매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자전매매란 동일한 투기자 또는 사전합의를 거친 투기자들이 같은 가격과 수량으로 각각 매수, 매도 주문을 낸 뒤 이를 체결하는 것을 말한다. 실질적인 소유권 변동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단순히 거래량을 부풀리는 데에 쓰인다. 자전매매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경우 특정 암호화폐가 실제보다 더 높은 유동성을 가진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이는 곧 무고한 투자자들의 피해로 이어진다.

4일 코인원 리서치센터는 암호화폐 자전매매를 판별할 수 있는 네 가지 접근법을 제시했다. 우선 살펴봐야할 것은 같은 규모의 거래량 주문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지다. 이밖에 △투자자들의 보편적인 활동시간에서 벗어난 시간에 거래량 체결이 집중될 경우 △오더북(호가창)의 규모보다 더 큰 거래가 지속할 경우 △높은 유동성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가격 변동성이 낮을 경우 자전매매를 의심해볼 수 있다.

특히 같은 규모의 거래량 주문이 반복되는지 확인할 때에는 눈속임이 없는지도 확인해 한다. 거래 건별 규모가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 듯 보이지만, 이어지는 두 건의 거래량을 합칠 경우 같은 규모가 반복되는 사례도 있기 때문이다. 센터 측은 “개인 소액 투자자들도 네 가지 검증 요소를 활용해 자전매매 존재 가능성을 가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현영기자 hyun@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