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 BTC
  • ETH
  • XRP
  • BCH
bithumb제공 bithumb제공

JP모건 암호화폐 무엇을 노리나...국내 은행에 주는 시사점은?

"미래 금융의 중심에 블록체인이 있다"..대비나선 JP모건
"JP모건, 시장 선도해 점유율 확대 노림수"
KEB하나와 BNK부산은행 유사 행보 눈길

  • 김연지 기자
  • 2019-02-15 17:56:09
JP모건 암호화폐 무엇을 노리나...국내 은행에 주는 시사점은?

JP모건이 자체 암호화폐를 발행한다. 미국 은행 중 최초다. JP모건 암호화폐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는 미국 최대 은행의 행보인데다, 은행업계 전체에 시사하는 바가 크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은행들 역시 JP 모건의 행보를 주시할 필요가 있다. 국내에서는 KB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BNK부산은행 등이 블록체인 기술 기반 서비스에 시동을 걸었지만, 자체 암호화폐 발행에는 회의적이다.

JPM 코인, 도대체 무엇인가
JPM 코인은 미국 달러화와 1대1 연동되는 스테이블 코인으로, JP모건의 자체 플랫폼인 ‘쿠오럼(Quorum)’에서 돌아간다. 은행은 이 서비스를 향후 다른 기업용 플랫폼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JPM코인은 당장은 기업 고객 간 지불 수단으로 활용된다. 예를 들어 A라는 고객이 JP모건 계정에 돈을 입금하면 그 고객에게는 JPM코인이 발행될 수 있다. A 고객은 향후 이 코인을 B고객의 계좌로 이체할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기 때문에 국경 간 송금도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 은행의 설명이다.

지난 2017년과 180도 달라진 JP모건…왜?
제이미 다이먼 JP 모건 CEO는 암호화폐에 부정적인 의견을 내놨던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지난 2017년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해 180도 입장을 바꿨다.그는 “2017년 발언을 후회한다”며 “블록체인은 현실이며 암호화된 가상 달러화도 나올 수 있다”는 말했다. 외신들은 일제히 “당시 발언한 ‘암호화된 가상 달러화’가 JPM 코인”이라고 보도했다.

JP모건은 왜 달라진 것일까. 외신들은 ‘시장 점유율 확보’를 이유로 들고 있다. JP모건은 매일 전 세계적으로 6조 달러에 이르는 결제 비즈니스를 처리하는 미국 최대 규모의 은행이다. 암호화폐를 이용, 보다 낮은 비용으로 효율적인 기업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현재보다 더 높은 시장 점유율을 얻을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일부 외신은 “JP모건은 블록체인이 중심이 될 미래 금융에 대비하겠다고 나섰다”며 “이 ‘미래’가 일어나기 위해서 은행들은 기존의 송금과 같은 오랜 기술에 의존할 수는 없다”고 보도했다. 이어 “무엇보다 기업 고객의 결제 처리에 드는 막대한 시간과 비용을 줄이기 위해 JPM 코인을 도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기존 은행 전산망보다 암호화폐를 이용하면 시스템 유지비용과 거래 소요시간, 거래 비용 면에서 월등히 효율적”이라고 덧붙였다.

JPM 코인, 어디에 쓰이는 걸까
우마르 파루크 JP모건 블록체인 사업 총괄은 JPM코인 활용사례로 ‘기존 송금 방법 대체’와 ‘증권 발행 및 판매’, ‘결제 수단’을 들었다. 기존의 해외 송금 방식인 ‘전신 송금(wire transfer)’이 블록체인으로 대체되면 결제 시간을 기존의 며칠 단위에서 몇 초로 줄일 수 있다.

증권을 발행하고 판매할 때 쓰일 수 있지만, 무엇보다 달러화 대신 JPM코인으로 JP모건과 결제를 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파루크 총괄은 “대기업이 대차대조표에 나와 있는 액수만큼 돈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려면 여태까지는 직접 송금하는 수 밖에 없었다”며 “이제는 송금을 굳이 하지 않더라도 증명이 가능하기 때문에 기업은 수월하게 자금을 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JP모건은 향후 모바일 결제에서도 코인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파루크 총괄은 “전 세계의 이름있는 대기업과 주요 은행은 모두 JP모건의 고객”이라며 “JP모건 네트워크 안에서 모바일 결제에 이 토큰이 쓰인다면 그 규모는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EB하나, BNK부산 등 JP모건과 유사한 행보
JP모건을 비롯한 미국의 제도권 금융기관들은 암호화폐 결제에 적극적이다. 특히 기관투자자용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우리나라 은행들도 JP모건과 유사한 시도를 하고는 있다. KEB 하나은행의 경우 GLN(Global Loyalty Network)이라는 금융 플랫폼 시범 운영에 한창이다. 이 플랫폼으로 전 세계 은행과 결제 사업자 및 유통업자는 자유롭게 자금결제와 송금을 할 수 있다. 복잡한 절차 없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시스템 운영 비용 또한 절감된다는 것. 하나은행은 블록체인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46개의 신규 비즈니스 모델의 특허출원을 마쳤다. 등록한 특허는 해외 상품 구매대행과 전자계약, 디지털 자산 서비스 제공, 시재관리 방법 및 시스템 등이다. 하나은행은 “새 특허를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일부는 이미 개발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또 한 곳 눈여겨 봐야 할 은행은 JP모건의 쿠오럼 플랫폼을 활용키로 한 BNK부산은행이다. BNK부산은행은 쿠오럼 플랫폼과 관련한 개념증명(PoC)을 추진 중이다. 같은 블록체인 망에 통합인증과 사설인증을 융합하는 방안과 전자서명, 로열티 프로그램, 해외송금, 디지털 자산관리 분야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KB국민은행과 IBK기업은행도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으나, JP모건처럼 자체 암호화폐 도입과는 거리가 있고, 세부적인 서비스 내용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김연지기자 yjk@decenter.kr


<저작권자 ⓒ 디센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